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EU,녹색 협력체계 위한 협의하기로

등록 2022.01.28 13:00:12수정 2022.01.28 14: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에너지·환경·기후변화 작업반회의
한국, 탄소국경조정제도 우려 전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한국과 유럽연합(EU)은 앞으로 포괄적인 녹색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28일 외교부에 따르면 27일 이동규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파올라 팜팔로니 유럽대외관계청(EEAS) 아시아·태평양 부실장과 '4차 한-EU 에너지·환경·기후변화 작업반회의'를 화상으로 공동 주재했다.

우리 측은 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 추진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면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통상파트너국들과의 투명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탄소국경제도는 탄소 배출이 상대적으로 많은 국가의 수출 품목에 부과하는 사실상의 관세다.

또 올해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WFC)의 성공을 위한 EU측 협력을 당부했다.

한국과 EU는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각각 그린뉴딜, 유럽그린딜을 추진하고 있는 점을 상호 평가했다.

양측은 국제사회의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양자협력을 보다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외 플라스틱 오염, 자원 효율성, 해양 폐기물 등 UN과 G20의 주요 논의에 있어서도 공조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 이집트에서 열리는 COP27에서 진전된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향후 기후협상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작업반회의는 청정에너지 전환 일환에서 에너지, 환경, 기후변화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2018년 설립됐다.

차기 제5차 회의는 EU측 주최로 내년 중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