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도 공직자 설 연휴 모임·이동 최대한 자제

등록 2022.01.28 15:01:44수정 2022.01.28 16:1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 대응 2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적용
연휴 끝난 뒤 본인·동거가족 코로나19 증상 유무 보고해야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여파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째 1만 명대를 기록한 지난 27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1층 도착장에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022.01.27.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도가 설 연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에 대응해 우선 공직자들의 모임과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4일 공직사회 설 연휴 복귀방안을 수립한 데 이어 코로나19 특별방역관리 추가 강화 안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강화 안은 ▲사적 모임 및 이동 자제 강력 권고 ▲회의 시 지휘체계 분리 운영 ▲식사 시 직근 상·하급자 동행 제한 등을 담고 있다.

여기에 KF80 이상 마스크 착용, 부서별 30% 범위 재택근무 적극 실시, 설 연휴 복귀 전 보고 의무화 등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도 소속 공직자들은 사적 모임과 외출 및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야 하고 설 연휴가 끝나는 날에는 본인과 동거가족의 코로나19 증상 유무를 부서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도는 연휴가 끝난 뒤에도 사무실 밀집도와 대인 접촉도 완화를 위해 부서별로 규모에 맞게 30% 내에서 재택근무 및 연가 사용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 같은 내용은 설 연휴가 시작되는 29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적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