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미세먼지주의보 발령일 '증가'…2020년 2일→지난해 7일

등록 2022.01.29 10:24:27수정 2022.01.29 14:1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보건환경연구원, 지난해 미세먼지 경보제 운영 결과 발표
몽골 고비사막 발원 황사 영향…3~5월 봄철 집중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울산에 황사 경보가 내려진 29일 오전 남구 시청 옥상에서 바라본 울산 도심이 미세먼지로 가득차 있다. 2021.03.29. bbs@newsis.com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지난해 울산지역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이 황사 등의 영향으로 전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021년 미세먼지 경보제’ 운영 결과 미세먼지(PM-10) 주의보와 경보 발령일(회)이 지난 2020년보다 5일(6회) 증가한 7일(7회) 발령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몽골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과 대기정체로 인한 국내 미세먼지의 축적이 더해져 발생된 것으로 보인다.
 
월별로 보면 3월이 3일(5회)로 가장 많았고, 5월 3일(1회), 4월 1일(1회) 각각 발령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기간인 봄철(3~5월)에 집중되었다.
 
최근 5년간 울산지역 미세먼지 경보제 발령현황을 살펴보면 2017년 4일(4회), 2018년 10일(6회), 2019년 13일(8회)로 매년 증가하다가 2020년 2일(1회)로 급감 후 2021년 7일(7회)로 다시 증가했다.

2021년 7대 특·광역시의 미세먼지주의보 발령일수를 비교해 보면 인천이 14일(39회)로 가장 많고 서울 8일(8회), 대전 7일(16회), 대구 7일(7회), 울산 5일(5회), 광주 4일(7회)이 발령됐다.

 한편 ‘미세먼지 경보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 시민들에게 신속히 알려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로, 연중 시행하고 있다.
 
미세먼지 주의보의 경우 시간평균농도가 150 ㎍/㎥ 이상,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되며 100 ㎍/㎥ 미만 시 해제된다.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시간평균농도가 75 ㎍/㎥ 이상,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되며 35 ㎍/㎥ 미만 시 해제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특히 호흡기 질환자, 노인, 어린이 등의 경우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 창문을 닫아 미세먼지의 유입을 차단하고,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진 후 환기시켜 주는 것이 필요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