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韓총리 "과학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역 체계로 국민 불편 최소화"

등록 2022.05.22 16:28:15수정 2022.05.22 16:5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세종청사서 '코로나 방역상황점검회의' 주재
"최악의 단계 아니지만 아직 안심할수 없는 상황"
"잘된 방역 정책은 발전, 시행착오는 냉정히 평가"
일반 의료체제 전환, 백신부작용 지원 등 속도 제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상황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05.22.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훈 박미영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22일 "과학적 근거에 따라 지속가능한 방역 의료체계를 갖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방역상황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국회 인준을 거쳐 윤석여 대통령으로 부터 총리로 임명 된 후 첫 회의 주재다.

한 총리는 "지난 2년반 우리는 코로나라는 전염병과 사실상 전쟁을 했다"며 "정부도 수많은 이해관계 충돌 속에서 어려운 문제를 잘 조정해줘 이제 우리가 코로나로 인해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그런 최악의 단계는 조금 지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확진자는 조금 감소하고 있지만 신종 변이 바이러스도 출연하고 있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새 정부는 지금까지 해온 방역 정책 중 잘된 부분은 발전시키고, 시행착오는 냉정하게 평가해 보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전국 단위 항체 향성률 조사 및 코로나 빅디에터 플랫폼 구축 등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방역정책 추진 ▲필수 병상 확보 및 일반 의료체제 전환 등 지속가능한 방역의료체제 구축 ▲백신 피해보상지원센터 설치 및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등 국민 불편 최소화 등을 지시했다.

한 총리는 "방역 정책 추진과정에서 부처의 시각이 아니라, 범부처적 시각, 그리고 국민적 시각에서 과제 추진에 마전을 기하고 코로나19비상로드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