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국정평가 긍정 46.6% 부정 47.7%…취임 6주만 '데드크로스'[리얼미터]

등록 2022.06.27 08:00:00수정 2022.06.27 10:04: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 4주차 집계…긍정 1.4%p↓, 부정 2.3%p↑
4주 연속 하락세…취임 6주만에 '데드크로스'
부정평가 상승세 뚜렷…인천경기 부정 50% ↑
70대 지지율 최대 하락폭… 20대도 4.3% 하락
치안감 인사, 노동부 발표 등 혼선 '부정' 키워
국힘 새 출범 후 최저치 44.8% '이준석 리스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4주 연속 하락, 긍정과 부정이 역전되는 '데드크로스'가 일어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20~24일 전국 18세 이상 2515명(표본오차 ±2.0%포인트 95% 신뢰수준)을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발표한 6월 4주차 주간집계에서 윤 대통령 국정수행(취임 7주차) 긍정평가는 46.6%, 부정평가는 47.7%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5.7%였다.

긍정평가는 전주대비 1.4%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2.3%포인트 상승해 부정 평가가 1.1%포인트 앞섰다. 윤 대통령 취임후 리얼미터 조사 이후 첫 데드크로스다.

긍정과 부정 간 차는 오차 범위 안이지만 부정 평가 상승 폭이 긍정 평가 하락폭보다 높아 부정이 앞선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5월 4주차에 54.1%로 최고점을 찍은후 6월 들어 52.1%→48.0%→48.0%→47.7%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부정평가는 5월 4주차에 37.7%에서 시작해 6월 들어 40.3%→44.2%→45.4%→46.5%로 한달 만에 6.2%포인트나 상승했다.

6월 4주차 한주 일간 지표도 좋지 않다. 

17일 긍정평가 47.5%(부정평가 46.1%)로 마감한 후 6월 4주 들어 21일에는 긍정 42.2%(부정 47.7%), 22일 긍정 46.4%(부정 48.2%), 23일 긍정 47.7%(부정 46.3%), 24일 긍정 44.2%(부정 49.7%) 등으로 부정평가의 상승 흐름이 뚜렷하다.

이번 조사에서 지역별로는 서울과 대구경북(TK)을 제외한 지역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했다. 특히 인천경기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50%(50.9%)를 넘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지지율이 전주대비 2.7% 포인트 하락해 48.8%를 기록했다. 여성은 44.3%가 '긍정', 48.6%가 '부정' 평가를 내렸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연령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특히 70대 이상에서 긍정평가가 전주대비 6.3%포인트나 하락해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 20대에서도 전주대비 4.3%포인트 하락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의 지지율이 2.6%포인트 하락해 진보층의 지지율 하락폭(2.2%포인트↓)보다 컸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긍정 평가는 최저치, 부정 평가는 4주 연속 상승해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출범후 문 대통령 국정 수행이 긍정과 부정이 처음 바뀐 시기는 12월 4주차(긍정 45.9%, 부정 49.7%)였다"고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에서 데드크로스가 일어난 데 대해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이에 대한 윤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 고용노동부의 주 52시간제 개편 발표와 관련한 대통령실의 혼선 등에 기인했을 소지가 다분히 있다"고 분석했다.

또 "날로 심각해지는 경제위기 국면에 대통령과 정부 역할을 기대하고 있는 예민한 상황에서 혼선과 엇박자는 부정성을 더 키운 요인"이라며 "이번주 첫 해외 방문인 나토 정상회의 내용과 결과물이 지지율 반전의 모멘텀이 될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 대비 2.0% 포인트 떨어진 44.8%, 더불어민주당이 0.1%포인트 상승한 39.5%, 정의당 4.2%, 기타정당 1.9%로 조사됐다.

국민의힘과 민주당 간 격차는 5.3%포인트 차로 오차범위 밖이지만 6월 1주차부터 4주째 격차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리얼미터 측은 "국민의힘 지지율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며 "국민의힘 지지율 하락은 이준석 대표 관련 '성 접대 의혹 무마', 최고위 배현진 의원과의 갈등, 윤핵관의 재등장 등 그동안 이 대표와 관련해 잠복했던 이슈들이 한번에 등장한 '이준석 리스크 퍼펙트 스톰' 요인으로 분석된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을 활용했으며, 응답률은 3.9%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6.24. yes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