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노총 제주건설노조 "중대재해 재발 방지 강화하라"

등록 2022.06.28 15:21: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 전국통합연대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가 28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건설 현장 중대재해 재발 방지 강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2.06.28. oyj4343@newsis.com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제주 건설업계 노동자들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중대재해 재발 방지를 위해 원청사의 책임과 처벌을 강화해줄 것을 촉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통합연대건설노동조합 건설현장분과 제주지부는 28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원청사들의 책임과 처벌을 강화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원청사들은 산업안전기본법, 하도급법 등 여러 가지 법들을 지키지 않고 이익만을 추구하기 위해 불법 시공으로 공사를 하다 보니 매년 중대재해 산재 사망으로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청사들은 안전의식에 대해 절실함을 느껴야 한다"며 "제주도는 중대재해법을 더욱 철저하게 적용해 더 이상 건설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강력하게 관리·감독해주길 요구한다"고 피력했다.

노조는 이와 함께 건설 현장에서 이뤄지고 있는 불법 다단계 하도급 등으로 인해 지역 내 건설 경기가 침체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확인해 달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건설 현장의 다단계 불법 하도급 및 무등록업체의 시공은 사망 사고의 첫 번째 원인"이라며 "제주도정은 말로만 불법하도급 원 차단과 부실시공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 계획만 밝히지 말고 철저하게 확인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018년부터 이달까지 매년 분기 별 건설 현장 시공 실태 점검을 실시했으며, 적발 건수는 0건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