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尹 사적발언' 논란에 외교성과 강조·文정부 역공

등록 2022.09.23 10:15:58수정 2022.09.23 11:0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호영 "尹, 국가대표로 국익 위해 적극 활동"
성일종 "국익 생각한다면 성과 지원부터 모색"
김석기 "文이 망가뜨린 한일관계 정상화 분투"
박성중 "공영방송사, 흑색선전 앞장서서 경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최영서 김래현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사적 발언' 논란에 대한 야당의 강공에 적극 방어하고 나섰다. 윤 대통령의 한미·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강조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혼밥 논란 등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데 대한민국 대표 선수인 대통령의 외교 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원수 지위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대통령 외교 활동이 오히려 국내 정쟁 대상이 돼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 생각을 같이했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민주당을 달래는 주 원내대표와 달리 원내대표단은 민주당을 향해 강하게 비판하면서 윤 대통령의 한미·한일 회담 성과를 강조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당력을 집중해 외교활동을 폄훼하는 일은 정당사에 없었다"며 "민주당이 국익을 생각한다면 윤 대통령이 순방을 통해서 얻은 한미·한일 관계 성과를 국회에서 살리고 지원할 방안부터 모색하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성 의장은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와 직접 만나면서 문재인 정권이 망쳐놓은 한일 관계의 새로운 희망의 싹을 틔웠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소통하며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 사항을 직접 전달하고, 바이든 대통령이 대한민국 전기차 상황을 인지하게 한 것은 외교적 쾌거"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조문외교에 모든 가짜뉴스를 생산하며 제2 광우병 사태를 만들려 하더니 이제는 한일·한미 정상회담 성과까지 깎아내려 정치적 이득에만 혈안"이라며 "사적 대화까지 이용해 동맹관계를 이간시키려 한다"고 꼬집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48초 만남'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 방어에 나섰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인 김석기 의원은 "민주당은 펀드 행사 장소에서 48초라는 시간을 얘기하는 데에만 혈안이 돼 있다. 양 정상이 만난 시간보다 중요한 것은 당연히 만남의 본질, 내용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영국, 미국에서 세 차례 회동을 통해 양국 현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나눴다"며 "한미 정상은 IRA와 관련해 긴밀하게 협의를 약속했고,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설득, 북한 도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공조 강화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대해서도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5년간 망가진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5년간 최악 관계로 치달았던 한일관계 복원의 물꼬를 텄다는 점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윤 대통령 조문·정상외교를 부정적으로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KBS, MBC, YTN 등 공영방송사들이 윤 대통령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조문과 미·일 정상외교에 대해 억지 비난을 쏟아냈다"며 "응원을 못할 망정 사소한 트집으로 전체 외교 성과를 부정하며 흑색선전에 앞장서 경악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MBC는 영국 왕실 제안을 수용해 조문록으로 조문을 대신한다는 홍보수석 설명에도 사전에 꼼꼼하게 조율하고 참석했어야 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다른 정상들은 웨스트민스터 사원 근처에서 걸어가서 조문했다며 조문록 작성이 일정을 조율하지 못한 실수냐 영국 외교 결례가 아니냐는 부정적 이미지 띄우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KBS는 같은 날 조문 취소 논란, 영국 왕실에서 시간 조정 홀대 시도에 유감이라는 리포트로 정작 조문 못한 게 아니냐, 외교 참사 비판이 나왔다고 대놓고 비판했다"며 "YTN도 최재성 전 정무수석을 출연시켜 조문외교가 외교 참사이고 책임이 우리 정부에 있다는 식으로 비판에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그는 "논란됐던 혼밥에 대해선 홀대론이라고 순화해서 표현하는 등 혼밥 단어를 최대한 피하는 보도를 하며 특정 정파를 대변하는 언론사를 자처했다"며 "자신의 방송 태도를 문재인 정권 때와 비교해 자신을 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r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