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신업 '김건희 팬클럽' 前 회장, 국민의힘 당권 도전 선언

등록 2022.11.30 16:16:12수정 2022.11.30 16:18: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0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서 선언
"유승민·이준석 일소해 당 탈바꿈할 것"
"文·이재명 분탕주의자에 응분의 책임"
"尹 성공시켜 훗날 광화문광장에 동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신업 변호사. (사진=본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을 이끌었던 강신업 변호사가 30일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강 변호사는 특히 유승민 전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단일화를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자랑스러운 우리 대한민국을 자유주의와 공화주의 그리고 법치주의가 오롯이 구현된 나라로 만들 것"이라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강 변호사는 "제 마음이 향하는 곳은 오로지 국민이요, 또한 이 시간 뒤에 오는 역사라 할 것이니, 이에 저는 국민께 읍하고 출하의 변을 올려 국민의힘의 주인인 당원과 나라의 주인인 국민을 섬김을 분명히 하고 향후 매사에 그릇됨 없이 일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정세는 백척간두에 처했다. 국론은 갈가리 찢기고 여야 싸움은 그칠 기미조차 없다"며 "나라 위기는 국정 책임자들이 멀리 내다보는 혜안을 갖지 못하고 근시안적 인기에 영합하거나 당리당략에 입각한 정책을 밀어붙인 까닭"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에 나서는 자는 공무심으로 무장하고, 시대적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갖춰야 한다"며 "청렴과 청빈을 우선 가치로 삼으면서 비루하게 시류에 영합하지 않고, 역사의식 하에 시시비비를 가리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염치를 저버리는 일을 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또 "유승민과 이준석을 잡을 사람은 저 하나뿐"이라며 친윤계 후보들의 단일화를 요구했다.

그는 "저는 국민의힘을 행동하는 정당으로 바꾸고, 유승민·이준석 등 내부투쟁에만 몰두하는 내부총질러들을 모두 일소해 국민의힘을 명실공히 윤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여당다운 여당'으로 탈바꿈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 문재인 전 대통령 등 국가를 두 동강 내고 파멸시킨 분탕주의자들을 일소할 것"이라며 "이들은 종북 주사파 귀족국가로 만들려고 했다. 저자들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천 혁명을 통해 천하 인재를 두루 구해 국민의힘의 200석 달성도 반드시 일궈내겠다"며 "자랑스러운 우리 대한민국을 자유주의와 공화주의, 법치주의가 오롯이 구현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도 했다.

나아가 "제가 돼야만 윤 대통령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처럼, 더 나아가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처럼 영웅의 반열에 오를 수 있다"며 "윤 대통령을 반드시 성공시켜 훗날 광화문광장에 세종대왕, 이순신 장군뿐만 아니라 윤 대통령 동상이 서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황교안 전 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국민의힘 차기 당권 도전 출사표를 던졌다. 강 변호사는 이날 약식 기자회견에 이어 추후 정식 기자회견을 열고 당권 도전을 대대적으로 선언한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