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이재명, 檢 소환에 응하지 말아야…특검 수사만 응해야"

등록 2022.12.01 09:04: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野, 이재명 거취 논할 게 아니라 검찰에 대응해야"
"체포동의안? 당연히 부결…방탄 그러라고 있는 것"
"어제 이재명 만났다…李대표, 이상민 탄핵에 동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중구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 방송을 시청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6.0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이재명 대표가 검찰의 소환요구를 받을 경우에 대해 "당연히 응하지 않아야 한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자는 다 구속시키는데 김건희 여사에 대해 서면조사도 안 하고 무혐의처분하는 검찰에 대응할 수 있겠냐"며 "특검을 할 때만 특검 수사에 응하겠다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나올 경우와 관련해 "당연히 부결시켜야 한다. 어떻게 제1여당의 대표를 체포하냐"며 "다연히 방탄이 그러라고 있는 것이다. 부당한 공권력의 탄압에 대응을 하라고 만든 게 바로 불체포특권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 대표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에 대해 "당연히 동의했다"고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 대표의 용퇴론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는 그런 내부의 논의, 대표의 거취를 논할 게 아니라 무도한 검찰권의 폭력적 행사에 대해서 힘을 모아서 대응하는 것이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원의 올바른 자세"라고 반박했다.

또 "꼭 이 대표에게 핑계를 댈 것이 아니라 169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자기 문제처럼 당과 전체를 위해 현장을 뛰고 발로 뛰어서 대안을 세웠으면 좋겠다"며 "청문회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하나 제대로 제압을 못하고 끌려다니냐는 지지자들의 항의 전화가 많이 온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요새 너무 힘든 상황인데 위로도 하고 제가 민주당 상임고문으로서 떠나는 마당에 당대표와 만나는 것이 필요해 (어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집합금지명령으로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에 대한 피해보상이 2021년 7월7일 이후로 한정돼 위헌심판 제청이 돼있다. 이 법안을 새로 해 소급보상이 되도록 해야 할 것과 코로나19 백신 피해로 2400명이 사망했는데 이에 대해 피해 보상이 전혀 안 된 두 가지 문제는 민주당이 책임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