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AIST, 생체 노화 측정할 수 있는 새 RNA 지표 발견

등록 2022.12.07 15:07: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승재 교수 연구팀, 노화과정서 RNA 총체적 변화 분석했다.
국제 학술지 게재, 노화와 노인성 질병 치료 기대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KAIST가 예쁜꼬마선충을 활용해 노화과정에서 RNA의 총체적인 변화를 분석, 생체 노화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새 RNA 지표를 발견했다. 연구 요약도.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KAIST는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 연구팀이 동물의 생체 나이를 알려주는 지표로 새로운 RNA 변화를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RNA(리보핵산)는 DNA에 담긴 유전 정보를 단백질로 바꿀 때의 매개물질이다.

이번에 이 교수팀은 수명이 짧고 노화속도가 빨라 노화 및 장수연구에 널리 사용되는 예쁜꼬마선충을 활용해 노화과정에서 RNA의 총체적인 변화를 분석했다.
 
관찰 결과, 생체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RNA가 잘려 최종 형태로 만들어질 때 오른쪽 끝부분에서 뒤쪽이 앞쪽보다 더욱 많이 쓰이고 이를 억제하면 장수를 유도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단백질을 생산하지 않는 RNA(noncoding RNA)는 전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양이 증가하고 반대로 단백질을 생산하는 RNA(mRNA)는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줄어든다.

연구팀은 "노화한 개체에서는 한 개의 유전자에 여러 개의 단백질을 만들 수 있는 스플라이싱(splicing) 중 RNA의 오른쪽 끝 부분에서 뒤쪽이 더 많이 쓰이는 경향이 증가하는게 확인됐다"며 "생물학적 노화가 RNA 처리 인자의 감소가 노화에 따른 RNA 스플라이싱 변화를 증가시키고 노화에 기여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새로운 생리학적 노화 지표로 RNA의 변화를 찾았고 이를 제어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KAIST 생명과학과 함석진 박사, 김시은 박사과정생이 공동 제1 저자로 참여해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지놈 리서치(Genome Research)'에 지난달 9일 게재됐다.(논문명:Systematic transcriptome analysis associated with physiological and chronological aging in Caenorhabditis elegans)
    
이승재 교수는 "이번 연구는 RNA 형성의 특정한 변화가 노화의 시계로 작동할 수 있음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향후 인간을 비롯한 생명체의 노화를 제어, 건강한 장수를 이루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