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한동훈 차출설에 "한 장관이 충분히 설명"

등록 2022.12.07 15:4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대 관심 많다 보니 여러 논란"
"당원 뜻 모아가는 과정이라 봐"
한동훈 "장관 역할 최선 다할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서울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한덕수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2.12.0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훈 기자 = 대통령실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전당대회 차출설과 관련해 불쾌감을 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한 장관이 스스로 충분히 설명한 것 같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 장관의 답변으로 갈음하는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당무는 당원들이 지혜와 뜻을 모아 처리될 걸로 보고 있다"며 "아마도 내년에 있을 것으로 보이는 전당대회에 관심이 많고 그러다 보니 여러 논란이 있는데 당원들이 뜻을 모아가는 그런 과정 속에 있는 거 아닌가 하고 생각하고 지켜보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수도권·MZ세대대표론'을 띄우자 이는 한 장관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정치권에서 나왔다.

이에 윤 대통령이 "한 장관은 청치할 준비가 안됐 지금 정치를 할 상황도 아니다"라며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러자 한 장관은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중요한 할 일이 많기에 장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분명히, 단호하게 말씀드린다"고 '여당 대표 차출설'에 선을 그었다.

한편, 대통령실은 내년초 개각설, 성탄 및 신년 특별사면  등 각종 관측성 기사와 관련해 "개각과 사면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현재로서는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