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레일, 한파 대비 긴급 점검회의…서행 및 안전점검 실시

등록 2023.01.24 17:04:57수정 2023.01.24 17:09: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강풍·강설에 따른 KTX 서행 등 선제 조치
24일 첫차부터 전국 간부 비상 근무 체계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 배훈식 기자 = 민족 대명절 설을 닷새 앞둔 17일 오후 경기 고양시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에서 정비사들이 귀성객 안전 수송을 위한 KTX 정비를 하고 있다. 2023.01.1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24일 대전사옥에서 귀경길 한파 및 폭설 대비 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긴급 안전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정부 중앙안전대책본부 1단계 가동에 따라 부사장 주재로 안전, 여객 등 각 부서장이 참석해 분야별 안전대책사항을 점검했다.

우선 코레일은 이날 오전부터 안전 운행을 위해 경부고속선과 호남고속선 강풍과 강설 구간에서 일부 KTX를 시속 170~230㎞로 서행 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아울러 온도하락에 취약한 ▲선로 용접부 ▲레일이 연결되는 이음매부 ▲분기기와 곡선 구간 등에 대한 안전검검을 시행하고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로 비상시 합동대응하고 있다. 
  
또 코레일은 고객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열차와 역 난방장치를 최대한 가동하고 결빙에 따른 미끄럼 사고를 막기 위해 계단 등 고객시설에 대한 제설작업과 안내를 강화키로 했다.

전국의 모든 소속장과 간부들은 연휴 마지막날인 24일 첫차부터 비상근무를 하고 있으며 설 특별수송 및 출근길 불편 최소화를 위해 현장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 중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빈틈없는 비상대응 체계를 통해 최강 한파와 폭설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해 국민의 안전한 귀경과 함께 25일 출근길에 문제가 없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은 지난 20일부터 설 특별수송에 맞춰 24시간 비상대응대책본부를 가동해 기후변화 등의 비상상황에 따른 종합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