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檢출석 앞둔 '이재명 때리기' 강화…"공범이자 의혹 수괴"

등록 2023.01.25 10:20:54수정 2023.01.25 14:42: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대통령 됐으면 대한민국 파괴세력들이 장·차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1.25.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한은진 기자 = 국민의힘은 오는 28일 '대장동·위례 개발특혜 의혹' 관련 검찰에 출석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공범이자 의혹 수괴" 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의 주변엔 늘 밤의 세력과 이권에 목마른 토착세력들이 활개치며 자유롭게 법을 짓밟아 천문학적 부당이익을 본 자들이 있다"며 "만약 이 대표가 대통령이 되었다면 정진상, 김용, 이화영, 김만배 같은 대한민국 파괴 세력들이 장·차관을 맡거나 청와대에서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끔찍한 대한민국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 의장은 이 대표가 자신의 검찰 출석에 대해 '야당 파괴'라고 반발하는 데 대해선 "'야당파괴’라면 민주당의 뜻있는 의원들이 왜 쓴소리를 하나. 자당의 옳은 소리를 하는 의원들에게는 왜 야당파괴라고 말을 못 하나"라며 "국민께 용서를 구하는 마지막 방법은 오로지 진실을 밝히는 것 뿐"이라고 압박했다.

김석기 사무총장은 "민주당은 이 대표 수사를 두고 한결같이 야당탄압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이 대표 자신은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고 검찰권을 남용한다'고 한다"며 "이 대표는 지난 10일에는 검찰 소환에 온 지도부를 대동하고 나서며 개선장군 행차하듯 하더니 28일 소환은 혼자가겠다며 너무나도 당연한 애기를 대단한 결심이라도 한 듯 얘기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이 대표 의혹에 대해 설 민심 결과라고 내놓은 게 '야당탄압'이라는 철지난 프레임 씌우기"라며 "정말 어이없다. 국민은 더 이상 현혹될 만큼 어리석지 않다. 국민 무엇으로 보나"라고 비판했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정점식 의원은 "이 대표는 검찰의 소환 통보에 대해 '주중에는 일해야 하니 27일 아닌 28일 토요일에 출석하겠다'며 또다시 으름장을 놨다"며 "밤샘조사 폐지 등 인권을 존중하는 기조에 따라 최근 토일 연속으로 조사하는 경우가 없어 사실상 조사를 하루 안에 마쳐야 한다는 상황과 주말 지지층 결집을 통해 정치 탄압 프레임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저의"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미 각종 의혹 피의자들이 이 대표를 공범이자 의혹 수괴로 지목하고 있고 검찰 고소장에도 이 대표 혐의가 상세히 적시 돼 있다"며 "이 대표와 민주당은 국민을 현혹시키는 선동정치를 멈추고 공당의 대표답게 성실히 조사에 임하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