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홍근 "與전대, 권력 쟁탈전만...임시회 협조를"

등록 2023.01.25 10:57:19수정 2023.01.25 15:11: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고위원회의에서 밝혀…"의원 책임 망각"
"尹, 직접 나서 권력 다툼 진두지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01.2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홍연우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둘러싼 여러 잡음을 싸잡아 "점입가경의 권력 쟁탈전만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의 임시국회 협조를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여당 내 권력다툼을 진두지휘하며 부채질하니 집권당 의원들마저 책임 망각한 채 국회를 뒷전으로 미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부 수반으로서의 책무 대신 차기 총선을 위해 사당화에만 관심 있는 대통령, 민심과 민생 대신 권력 쟁탈 줄서기에만 혈안인 여당은 국민께 어떤 희망도 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또 "당권 경쟁에만 매몰된 집권당, 실정의 책임만 회피하려는 국민의힘은 전혀 달라지지 않는다"며 "북한 무인기에 용산 대통령실이 뚫려도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국방위원회 현안질의마저 연휴 뒤로 미루기에 바빴고, 긴급현안질문 등 본회의 개의 자체를 거부하면서 해를 넘긴 민생입법 논의도 진척이 없다"고 비판했다.

남은 1월 임시국회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당부의 말도 이어졌다.

박 원내대표는 "당장 100여개 이상 법안이 묶여있는 법사위를 열어 민생법안을 하나라도 더 처리하고 외교 안보 참사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위한 국방위도, 운영위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설 연휴 기간 성난 민심을 분명히 목격했을 것"이라며 "이제라도 국회의원 책무를 다 해 남은 임시회에 적극 협조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