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이재명 '이화영 재판조서' 공개에…"도둑이 제발 저린 격"

등록 2023.03.26 12:13:45수정 2023.03.27 06:50: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선동하려는 조급증에서 벌인 일…국회보다 '법원 통근러' 될 듯"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4일 오전 울산 남구 울산시당에서 열린 울산 현장 제87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3.24.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4일 오전 울산 남구 울산시당에서 열린 울산 현장 제87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3.24. bbs@newsis.com.

[서울=뉴시스]한은진 기자 =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뇌물수수 혐의 재판 기록을 공개했다가 삭제한 것을 두고 "제1야당이 당대표 사법리스크로 입법폭주하며 민생은 도외시하니 국민들에게 정치 혐오만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제가 될 재판 기록이 본인에게 유리해보인다고 생각해 대중에 알려 여론 선동하려는 이 대표의 조급증에서 벌인 일"이라며 "도둑이 제발 저린 격"이라고 주장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본 재판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 이 대표가 조서를 확보해 다른 목적으로 사용했다'며 재발방지를 요청했고, 재판부 역시 이 대표의 행위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 수석대변인은 "황당한 것은 이 전 부지사와 쌍방울그룹 변호인측 모두 민주당에 녹취서를 준 적이 없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도 준 적이 없고, 재판 외에 활용될 수 없는 속기록을 이 대표는 어떻게 구해서 SNS에 공개할 수 있는가"라며 "같은 편끼리 손발이 너무 안맞는 것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앞으로 매주 법정에 나갈 것으로 언론은 예상하고 있다"며 "더 심각한 문제는 '민생'보다도 자신과 측근들의 '재판'에만 관심이 있는 이 대표가 과연 당 대표직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가 문제"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유능한 변호사를 자임했던 이 대표가 재판에 몰두하면 몰두할수록, 민주당은 민생에서 멀어질 뿐"이라며 "불법 대선자금 수수, 쌍방울 변호사비 대납 사건, 불법 대북송금, 백현동·정자동 개발 사업 특혜 등 기소되지 않은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더해지면, 국회보다 법원에서 출퇴근하는 '법원 통근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생'보다 '재판'에 더 관심있는 이 대표로 인해 민주당은 민생에서 멀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