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치료 대구 환자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평생 잊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조선대학교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한 대구지역 확진자가 '감사의 편지'를 남겼다. 조선대병원은 대구지역 확진자 A(61·여)씨가 편지와 과일을 전달한 뒤 돌아갔다고 6일 밝혔다. 대구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 3월10일 조선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A씨는 호흡곤란 등으로 중증환자로 분류돼 격리치료를 받았다.이후 A씨는 16일만인 지난 26일 두차례의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퇴원이 결정됐다. 대구로 돌아간 A씨는 감염내과 외래 진료를 위해 다시 병원을 찾았으며 입원했던 75병동을 방문해 편지와 함께 과일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A씨는 "이름도 모르고 성도 모르지만 항상 따뜻하게 대해주시던 교수님, 상냥하고 예븐 간호사 선생님들을 평생 잊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겠다"고 적었다. 또 "오늘도 고생하시는 선생님들 힘내세요"라며 응원의 마음을 담았다. 이어 A씨는 "타지역 병원에 입원했을 당시 막막하고 두려웠지만 가족처럼 대해준 75병동 간호사와 의료진 덕분에 감명을 받았고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의료진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4/06 17시 기준

한국

확진 10,284

완치 6,598

사망 191

세계

확진 1,236,845

사망 68,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