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승민, 맞수토론서 '개 사과' 맹공
윤석열 "SNS, 내가 기획자…불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본경선 두 번째 1:1 맞수토론에서 날카롭게 맞붙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과 이어서 불거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사과' 사진들을 놓고 공격했다.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의 '개혁 보수'와 '경제 전문가' 캐릭터에 의구심을 표했다. 상대방을 향한 맹공격이 이어지며 고성과 삿대질도 오고 갔다. ◆윤석열 '개 사과' 사진 설명 "반려견, 처가 데려갔다…제가 기획자" 유 전 의원의 첫 질문에서 "오늘 새벽에 정말 황당한 사진을 봤다"며 "누군가 개에 사과를 주는 사진이다. 누가 찍었나"라고 물었다. 이날 정계를 흔든 윤석열 캠프의 '개 사과' 사진을 직접 들어보이면서다. 윤 전 총장은 "캠프의 SNS 담당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설명했다. 사과를 들고 있는 것 역시 캠프 실무자라고 말했다. 또 "반려견을 데리고 간 건 제 처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논란이 난 건 "제 불찰"이라며 "(캠프 직원이) 인스타그램에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것을 제가 이야기하고 승인했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는 윤 후보가 국민에 사과하고 불과 10시간이 지나서 인스타(그램)에서는 한번도 아니고 두 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 개 취급하는 이런 사진을 올린단 말이냐"며 "왜 하필 이런 일 있을 때 국민께 사과를 하고 같은 날 동시 (이런 일이) 일어나냐"고 의도를 재차 추궁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제가 승인을 했고,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이 (자신을 개 취급한다고) 생각하실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거에 대해선, (시점을) 챙기지 못한 제 탓이다"고 말했다. 이어 "거기에 대해선 국민들께 사과드리고 제가 '기획자'다"라며 캠프 실무자 대신 본인에게 책임을 돌렸다. 유 전 의원이 "오늘 보니 윤 후보의 인스타가 폐쇄됐던데"라고 말하자 윤 전 총장은 "제가 이런 식으로 할 거면 폐쇄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이 해당 사진을 놓고 계속 사실 관계를 묻자 윤 전 총장은 "토론을 하러 나오는 건지, 말꼬리를 잡으려는 건지"라며 불만을 표했다. 그는 또 "정책토론을 안 하고 딴 생각만 한다"며 유 전 의원을 공격하기도 했다. ◆유승민 "평생 검사, 준비된 대통령인가" vs 윤석열 "경제 전문가? 입증 못했다" 두 사람의 2라운드는 각자의 캐릭터에 대한 공격으로 시작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평생, 26~27년을 검사로 살아온 분이 준비된 대통령이라고 생각하나"라고 윤 전 총장에 물었다. 윤 전 총장은 "검찰 업무를 모르시나본데, 대부분이 경제와 관련된 일이다. 노동과 관련된 일이 대부분이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유 후보는 경제학박사고 경제전문가라고 늘 말씀하시는데 10여 차례 토론에서 과연 유 후보가 경제 전문가인지 입증을 못한 것 같다"고 쏘아붙였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유 후보의 영호남 반도체 공장 설립 공약에 대해 경제전문가라고 본인이 이야기하지만 이런 중요한 공약에 가장 필요한 핵심 사항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입지나 전력 공급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전력을 갖고 말하는 건 이해가 안 된다. 전력 공급계획이야 어디든 따라오는 거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지난 19대 대선 때) 최저임금, 소득주도성장, 칼퇴근법처럼 문재인 대통령 공약과 거의 똑같은 공약을 말했다"며 유 전 의원을 향해 공세를 펼쳤다. 유 전 의원은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막 한다"며 "소주성을 슬쩍 넣어 말씀하시는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경고한다"고 했다. 그는 "탈원전이라는 표현을 제가 쓴 적 없다. 민주당은 소주성은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의 '개혁보수' 상징성에도 비판을 가했다. 윤 전 총장은 "2016년에 공천을 안 주니 탈당해서 국회의원이 돼 복당, 그리고 대통령 탄핵을 추진한 후 탈당했다"라며 "바른미래당 만들고 합당, 또 분당, 또 새보수당 만들고 합당했다. 합당 탈당 분당을 반복했다. 여기서 보수의 개혁을 이뤘나"라고 따졌다. 유 전 의원은 "많이 이뤘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개혁보수는 과거의 보수와 달리 국가적 문제에 해결 능력이 있고, 깨끗하다. 과거의 보수가 자유 민주주의만 외쳤는데 저는 헌법가치를 넓게 보수가 다 챙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당원들이 이준석 당대표를 뽑은 것고 개혁 보수 정신을 하라는 (의미에서) 뽑은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윤석열 캠프 인사 문제 거론하자 윤석열 "모든 캠프 사람 청와대 가는 거 아냐" 유승민 전 의원은 윤석열 캠프에서 반복되는 '실무자 논란'을 겨냥한 듯 캠프 내 인력 문제를 몇 차례 언급했다. 유 전 의원은 "캠프에 계신 분들이 대한민국 최고 전문가라고 생각하냐"라는 질문은 물론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정책을 비판할 때마다 "누구 말을 듣고 그런 말씀을 하냐" "캠프에 엉터리 사람들 다 갈아치우라"라고 맹공격했다. 윤 전 총장은 이같은 공격에 "캠프 사람들 그대로 청와대에 데려가나"라며 "저는 그렇게 안 할거다"고 대응했다.

실시간 주요지수 2021.10.22 장마감 

국고채(3년) 1.889 ▲0.055
CD(91일) 1.090 ▲0.000
원-달러 1177.10 ▼0.10

코스콤 제공

많이 본 기사

구독
기사제보

10/22 09시 기준

40,644,903

오늘 464,389

오늘(%) 79.2%

2차접종 68.2%

확진 348,969

완치 320,317

사망 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