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학폭'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무기한 출전 정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5 09:22:20
구단 "학교폭력 어떤 이유로도 용납 안돼"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이윤청 기자 = 26일 인천 계양구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프로배구 올스타 팬 투표로 올스타에 선정된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이 경기 전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01.26.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중학교 시절 동료들을 괴롭힌 사실이 드러난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당분간 코트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흥국생명은 15일 두 선수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발표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10일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선수 시절 학교 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피해자분들께서 어렵게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밝혀주셨다. 피해자분들께서 겪었을 그간의 상처와 고통을 전적으로 이해하며 공감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학교 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두 선수는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 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보탰다.

흥국생명은 또 "두 선수는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라면서 "구단은 이번 일을 거울삼아 배구단 운영에서 비인권적 사례가 없는지 스스로 살피고, 선수단 모두가 성숙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선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피해를 당한 21가지의 일들을 나열하면서 "피해자들은 총 4명이고, 이 사람들 제외 더 있다"고 폭로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신들의 행위가 드러나자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국가대표에 매번 선발될 정도로 특출한 기량과 화려한 쇼맨십으로 V-리그 최고 인기 스타가 된 쌍둥이 자매의 주가는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완전히 폭락했다.

이들이 출전했던 방송 출연분과 CF가 삭제되는 등 방송가에서도 '쌍둥이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무기한 자격정지로 이들은 선수 인생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이미 여론이 등을 돌린 만큼 복귀 시점을 잡는 일조차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