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전북서 54.55% 1위 탈환…이낙연 38.48% 2위

등록 2021.09.26 18:12:51수정 2021.09.26 18:34: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만2276표 득표…이낙연 1만5715표 38.48%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전북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 연설회가 열린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이재명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9.26. pmkeul@newsis.com


[서울·완주=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전북 지역 순회경선에서 과반 승리를 거뒀다.

광주·전남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122표의 간발의 차로 일격을 맞았던 것을 만회하고 1위를 탈환한 것이다. 이로써 여권의 최대 기반인 호남에서 다시금 결선투표 없는 본선 직행을 위한 대세론을 다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지역 경선 개표 결과, 총 투표수 4만838표 중 이재명 지사가 2만2276표(54.55%)를 득표하며 1위에 올랐다.

2위 이낙연 전 대표는 1만5715표(38.48%)를 얻는 데 그쳤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127표(5.21%)였고, 박용진 의원 512표(1.25%), 김두관 의원 208표(0.51%) 순이었다.

전북권 경선에는 총 7만6191명의 선거인단 중 4만838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53.60%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