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20일 '원포인트' 본회의 합의…한덕수 인준안 표결

등록 2022.05.17 19:47:37수정 2022.05.18 01:2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일 원포인트 본회의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후보자가 고문으로 활동한 국내 최대 로펌 '김앤장'의 일제 전범기업 및 가습기살균제참사 기업 변론 사실을 알고있나'라고 묻자 "몰랐다"고 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여동준 기자 = 여야는 오는 20일 본회의 개최에 합의 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표결에 붙일 예정이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20일 오후 2시 본회의 개최에 합의를 했다"면서 "원 포인트 본회의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원내 관계자 역시 "방금 (여야) 원내 수석끼리 합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오후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한덕수 총리 부결안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오영환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에 와서 협치를 이야기하고, 뒤돌아서서는 독선에 빠져 있었느냐"며 "한 후보자의 임명 강행은 윤 대통령이 국민을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한덕수 총리 인준 협조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낙마와 연결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덕수 총리 후보자의 인준 문제를 갖고 더 이상 국정에 발목이 잡혀선 안 된다는 생각이기에 빨리 본회의를 열어 민주당이 가부간에 결정해야 할 시기"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