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롬 파월 연설 앞두고 원·달러 환율 2.4원 상승 출발

등록 2022.11.30 10:02:55수정 2022.11.30 10: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 거래일보다 2.4원 오른 1329.0원 출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2408.27)보다 25.12포인트(1.04%) 오른 2433.39에 마감한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17.90)보다 9.64포인트(1.34%) 상승한 727.54,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40.2원)보다 13.6원 하락한 1326.6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2.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연설을 경계하며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26.6)보다 2.4원 오른 1329.0원에 출발했다. 장 초반 1320원대 후반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현재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보다 0.11% 상승한 106.745에서 마감했다.
 
같은 날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3.07포인트(0.01%) 상승한 3만3852.53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31포인트(0.16%) 내린 3957.6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5.72포인트(0.59%) 하락한 1만983.78에 장을 닫았다.

투자자들은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을 주시하고 있다. 전날에는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긴축을 지속해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재정 통화정책 허친스 센터'에서 노동 시장과 경제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파월 의장이 다시 한번 매파적인 입장을 드러내며 시장을 압박할지 주목된다.

같은 날 뉴욕 채권시장에서 시장의 벤치마크 금리인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날과 비교해 1.86% 오르며  3.748%로 마감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대비 0.83% 하락한 4.4814%를 기록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달러가 소폭 반등한 부분이 원화의 약세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겠지만, 월말 수출업체 네고 물량(달러 매도)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상승과 하락 요인이 상충되며 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