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시스템반도체 171조 투자…'초격차' 수성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향후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추가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정부가 추진하려는 세계 최대 반도체 공급망 구축과 대기업 연구개발(R&D) 투자비 최대 40% 세액공제 등의 종합 지원책에 대해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newsis_bold_start:]]]]◇시스템 반도체 투자, 133조에서 171조원으로 확대[[[[:newsis_bold_end:]]]] 우선 시스템반도체 리더십 조기 확보를 위해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발표 당시 수립한 133조원의 투자계획에 38조원을 추가해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한다. 첨단 파운드리 공정 연구개발과 생산라인 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2019년 4월 정부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열고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통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때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을 제시하며 133조원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비전 선포식 이후 지난 2년간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제조 기업과 팹리스, 공급망의 핵심인 소재∙부품∙장비 업체, 우수 인재 육성을 담당하는 학계 등 우리나라 반도체 생태계 주요 구성원 간의 상호 협력이 활성화되며 비전 달성을 위한 기반도 착실히 다져졌다. 최근 모든 산업영역에서 전례 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빚어지면서 각국 정부가 미래 산업의 핵심인 반도체 공급망 유치를 위해 경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투자 확대는 'K-반도체'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newsis_bold_start:]]]]◇내년 하반기 평택 3라인 완공…세계 최대 반도체 클러스터[[[[:newsis_bold_end:]]]] [[[[:newsis_bold_start:]]]][[[[:newsis_bold_end:]]]] 내년 하반기 완공될 평택 3라인의 클린룸 규모는 축구장 25개 크기이다. 현존하는 최첨단의 기술이 적용된 팹이다. EUV 기술이 적용된 14나노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한다. 모든 공정은 스마트 제어 시스템에 의해 전자동으로 관리된다. 평택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서 최첨단 제품을 양산하는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기지로서의 주도적 역할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차세대 D램에 EUV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또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융합한 'HBM-PIM'과 D램의 용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CXL D램' 등 미래 메모리 솔루션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며 '초격차 세계 1위'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한국이 줄곧 선두를 지켜온 메모리 분야에서도 추격이 거세다"며 "수성에 힘쓰기 보다는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를 벌리기 위해 삼성이 선제적 투자에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newsis_bold_start:]]]] ◇반도체 생태계 육성 위한 상생협력과 지원∙투자 강화[[[[:newsis_bold_end:]]]] 국내 반도체 생태계의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과 지원∙투자도 더욱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팹리스 대상 IP 호혜 제공, 시제품 생산 지원, 협력사 기술교육 등 다양한 상생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공급망 핵심인 소재∙부품∙장비 업체는 물론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학계와의 협력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파운드리 분야는 사업이 커지면 커질수록 국내 팹리스 기업들의 성장 가능성이 커진다. 많은 팹리스 창업이 이뤄지며 전반적인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기술력이 업그레이드 되는 부가 효과를 유발한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사업 확대는 5G, AI, 자율주행 등 우리나라 미래 산업의 밑거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은 거대한 분수령 위에 서 있고 대격변을 겪는 지금이야말로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려야 할 때"라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 크지만 현재를 넘어 미래를 향해 담대히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newsis_bold_start:]]]]◇K-반도체 전략에 환영…"글로벌 경쟁력 강화 밑거름"[[[[:newsis_bold_end:]]]] 이날 삼성전자는 정부가 평택캠퍼스에서 발표한 ‘K-반도체 전략’에 대해 국내 반도체 업계의 경쟁력 강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최근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민관이 '동반자'로서 공동 대응하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긍정 평가했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국내 반도체 업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여러 분야에 대한 대책을 포함하고 있어 실질적 도움이 될 것 같다. 정부의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처럼 민관이 동반자로서 같이 가야 글로벌 반도체 산업계에 일고 있는 큰 파고를 넘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2030비전 선포식' 이후 약 2년 만에 'K-반도체 전략'이 발표된 데 대해서도 큰 의미를 부여했다. 삼성전자의 또 다른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다른 나라들에 비해 약 2년 앞서 선제적인 지원책을 내놓은 바 있다"면서 "이번 정책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추가적인 조치로 일종의 ‘부스트샷’인 셈"이라고 평가했다.

섹션별 기사
산업/기업
유통/
생활경제
패션/뷰티
음식/맛집
창업/취업
자동차
항공
중기/벤처
해양수산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5/14 09시 기준

3,719,983

오늘 7,139

오늘(%) 7.2%

확진 130,380

완치 120,395

사망 1,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