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월성원전 피폭' 환경부가 조사한다…10년만에 재조사

등록 2021.10.27 09:41: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환경부, 주민건강영향조사 긴급입찰 추진
16억9천만원 투입…1500명 약 1년간 조사
방사선 노출-주민 질병 사이 연관성 규명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월성 원자력발전소. (사진=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환경당국이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주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방사선 피폭 조사에 착수한다. 환경부가 원전 관련 조사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7일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에 따르면 환경부는 다음 달 8~10일 사흘간 '월성원전 주변 주민건강영향조사' 용역기관 긴급 입찰을 실시한다.  

주민건강영향조사란 환경 또는 그 밖의 오염물질과 주민의 건강 피해 간 과학적인 관련성을 규명하기 위해 이뤄진다.

이번 조사는 교육과학기술부(현 교육부)가 지난 1991년부터 2011년까지 실시한 원전 주변 역학조사에서 기존 암 환자를 제외하는 등 방법론과 결론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된데다 지난해 7월 국회에서도 원전 주변 주민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요구가 있었던 데 따른 조처다.

예산 16억9000만원을 들여 내년 12월10일까지 약 1년간 진행된다.

월성 원전 주변 주민 인구 약 1만5000명의 10%인 1500명이 대상이다. 인구 사회학적 및 경제적 특성 등을 고려해 대조 지역 대상은 약 500명으로 선정한다.

배출원 및 환경영향조사를 위해 원전 사업장의 방사능 배출시설과 차단시설 설치·운영 이력 등을 확인한다. 대기, 지하수, 지표수 중 삼중수소도 분석한다.

또 조사 대상자를 대상으로 업종별 생활 위험 요인 노출조사, 의료피폭, 과거병력, 가족력, 식습관 등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소변시료를 채취해 삼중수소·세슘·요오드 등 방사성물질을 살펴보고 내부피폭 의심자에 대한 염색체 이상 분석과 말초혈액의 혈구 수 변화 등 생물학적 선량평가를 한다. 이때 내부피폭 의심자는 삼중수소 농도 10Bq/L 이상 또는 내부피폭 상위 150명으로 한다.
    
환경부는 조사 과정에서 주민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민간 전문가 및 마을 대표 등으로 구성된 '주민 건강영향조사 민·관협의회'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조사결과를 토대로 원전 주변 주민의 방사성물질 노출 저감을 포함한 건강관리 방안을 검토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적극행정 차원에서 월성원전 주변 주민의 방사선노출과 주민 건강실태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