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둑]박정환, 삼성화재배 첫 결승 진출…中자오천위에 불계승

등록 2021.10.27 18:15: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7일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중국랭킹 14위 자오천위(趙晨宇·22) 8단에게 23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신진서·양딩신 28일 준결승전 승자와 11월1일 결승 3번기

associate_pic

박정환 9단 (제공=한국기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박정환(28) 9단이 삼성화재배 결승에 선착했다.

27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 대회장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중국랭킹 14위 자오천위(趙晨宇·22) 8단에게 23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박정환 9단은 우하귀 공방에서 인공지능 승률 80%를 넘기는 등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지만 좌상귀 백 대마가 패에 몰리며 역전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그러나 바꿔치기 과정에서 수세에 몰렸던 좌변 백돌을 무사히 수습하면서 자오천위 8단의 항서를 받아냈다.

결승 직후 인터뷰에서 박정환 9단은 "입단 초기부터 거의 매번 나왔던 삼성화재배에서 기대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 아쉬웠는데 결승에 올라 기쁘다"며 "힘들게 결승에 올라온 만큼 제가 가지고 있는 실력을 모두 쏟아부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4강전에서 어떤 선수가 올라와도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신진서 9단이 승리하면 정말 오래간만에 한국이 우승하는 만큼 신진서 9단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22개월 연속 국내랭킹 2위에 올라있는 박정환 9단의 삼성화재배 결승 진출은 처음이다. 그동안 박 9단은 이번 대회 포함 4강 진출 네 차례가 최고 성적이었다.

2011년 24회 후지쓰배 세계바둑선수권전에서 우승하며 18세의 나이에 처음 세계무대 정상을 밟은 이후 2015년 LG배, 2018년 몽백합배, 2019년 춘란배 우승컵을 거머쥔 박정환 9단은 2년 만에 메이저 세계대회 다섯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한편 지난해 응씨배 16강에서 박정환 9단을 꺾고 4강에 올랐던 자오천위 8단은, 이번 대회에서 입단 후 두 번째 세계대회 4강에 이름을 올렸지만 박정환 9단에게 덜미를 잡히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승리한 박정환 9단은 자오천위 8단과의 상대전적도 5승 1패로 격차를 더 벌렸다.

결승에 먼저 오른 박정환은 28일 신진서(21) 9단과 중국 양딩신(楊鼎新·23) 9단의 승자와 11월 1일부터 결승3번기를 벌인다.

국내랭킹 1위 신진서 9단은 중국랭킹 2위 양딩신 9단에게 4승 5패로 열세를 기록 중이다.

한국은 2014년 김지석 9단 우승 이후 6년 연속 중국에 우승컵을 내줬지만 박정환 9단이 결승에 진출했고, 신진서 9단이 4강에 대기 중이어서 7년 만의 우승컵 탈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삼성화재해상보험이 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