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전기차충전기 대폭 늘린다…내년까지 592대 추가

등록 2021.12.01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재정 121억원 지원…자치구서 충전시설 구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시내 주요 공영주차장에 내년 상반기까지 전기차 충전기 592기를 추가 설치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전기차충전소에 전기차가 충전 주차된 모습.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시내 주요 공영주차장에 내년 상반기까지 전기차 충전기 592기를 추가 설치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전기차 충전기 확대는 자치구가 소유·관리하는 50면 이상의 공영주차장을 중심으로 설치하는 내용으로, 기존 50면 이상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물량의 1.7배에 해당한다. 시가 약 121억원의 재정을 지원하고 자치구가 공영주차장 내 전기차 충전시설 구축을 담당한다.

주요 설치 위치는 문정근린공원 공영주차장(송파구), 수색동 공영주차장(은평구), 홍은2동제3공영주차장(서대문구), 동작갯마을공영주차장(동작구) 등 총 208개소다. 공영주차장 내 전기차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관련 조례에 따라 주차요금이 1시간 면제된다.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은 오세훈 시장의 핵심 공약 가운데 하나다. 특히 '비전2030, 시민이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중 1위에 선정될 정도로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시는 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을 본격화해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와 충전기 20만기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설치 목표인 1만2000기의 충전기가 설치되면 연말까지 서울시내에는 총 2만기의 충전기가 구축된다.

또한 시는 전기버스를 도입한 서울시내·마을버스 운수회사 차고지 39개소에도 보조금을 지급해 전기버스용 급속충전기 총 98기 설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올해 연말까지 시내버스 81기, 마을버스 17기의 충전기 설치를 완료한다는 목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전기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충전 시설의 선제적 구축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별, 차종별 맞춤형 충전기반을 구축해 전기차 충전 사각지대를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