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시, 설 명절 수산물 구입하면 온누리 상품권 선착순

등록 2022.01.23 09:19:11수정 2022.01.23 10: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시청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는 설 명절을 맞아 24~30일 중구 연안부두 인천종합어시장과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 2개소에서 수산물 당일 구매금액의 30%, 1인 2만원 한도에서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2022년 대한민국 수산대전’의 일환으로 수산물 소비 촉진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수산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 기간 중에 연안부두 인천종합어시장과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을 방문한 소비자들은 당일 수산물 구매 영수증을 환급 현장창구에 제출하면된다.

구매금액에 따라 6만8000원 이상은 2만원, 5만1000원~6만8000원 미만은 1만5000원, 3만4000원~5만1000원 미만은 1만원, 1만7000원~3만4000원 미만은 5000원을 각각 온누리상품권으로 환급받을 수 있다.

다만 이번 행사는 시장별 참여 점포에 한하며, 젓갈류 포함 가공식품, 일반음식점, 온라인 상품권 할인 품목, 정부 비축 방출 품목 등은 제외된다.

상품권 지급규모는 총 1억원(각 시장당 5000만원)으로 선착순 지급하며, 전량 소진 될 경우 행사가 종료된다.

오국현 시 수산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는 질 좋은 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고,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과 상인들은 일상 회복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어업인, 소상공인, 소비자가 상생하고 협력할 수 있는 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