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범부처 1조 규모 '수소 기술개발 사업' 예타 공청회 개최

등록 2022.05.18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기부, 내달 예타 공모에 신청할 예정
올해 하반기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2.0 발표 계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9일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2.0' 공청회와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R&D) 예비타당성 사업 기획안'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수소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이 대규모로 참석하는 한국 수소 및 신에너지 학회의 2022년 춘계학술대회 개최(5월 18~20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를 계기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획안을 보완하기 위해 열린다.

기존 로드맵 수립 이후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이 발표되는 등 기후·에너지 정책이 크게 변화됐고, 수소 기술이 작년 12월 10대 국가필수전략기술로 선정됨에 따라 기술개발 전략을 재점검할 필요성이 대두되었기 때문이다.

공청회에서는 ▲생산 ▲저장·운송 ▲활용(수송) ▲활용(발전·산업) ▲안전·표준·융합실증 등 5개 분과별로 그 동안 전문가 기획위원회에서 정리한 기술개발 목표 및 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부는 이번 공청회 이후 수정·보완을 거쳐 올해 하반기 중 로드맵 2.0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R&D) 예타 사업은 수립 중인 로드맵 2.0과 연계해 수소 기술개발 및 실증을 통해 수소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국내 수소 산업 경쟁력 강화, 나아가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하기 위해 기획됐다.

사업 범위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활용 분야를 제외하고 생산, 저장·운송, 활용기반(도시, 항만, 발전소 등)에 초점을 맞췄다.

전 주기 기술개발 및 실증을 위해 과기부(주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특허청 등 6개 부처가 참여했다. 사업 기간과 규모는 2024년부터 2030년까지 7년간 약 1조원 규모이다.

과기부는 이번 공청회 이후 예타 기획보고서를 보완해 내달 예타 대상 사업 선정 공모에 신청할 예정이다.

과기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2050년 기준 세계 수소 시장 규모는 12조 달러로 예상되는 등 수소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할 전망이지만 현재 국내 기술력 수준으로는 세계 시장 진출이 어려울 뿐만아니라 국내 시장도 외국에 의해 잠식될 위기"라면서 "정부는 수소 분야 초격차 선도 기술을 확보하여 기업에 연계하고, 향후 국내 기업이 세계 수소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이번에 정책과 사업을 제대로 기획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