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첫 소행성 탐사 '아포피스' 무산

등록 2022.05.25 18:51: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1분기 예타에서 '추진 불가' 판정 받아

associate_pic

▲아포피스 탐사선 형상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첫 소행성 탐사 사업 '아포피스 계획'이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통부는 내달 진행되는 2분기 예비타당성조사 심사 대상에 아포피스 탐사 사업을 신청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아포피스 탐사 사업은 2029년 4월 14일(한국시 기준) 약 3만1600km로 지구 가까이 접근하는 소행성 아포피스을 동행 비행하며 탐사하는 국내 독자 우주 프로젝트다.

과기부는 지난 4월 사업비 3800억원에 대한 1분기 예비 타당성 조사를 신청했으나, 성공 가능성이 불확실하고 2018년 마련한 3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진 불가' 판정을 받았다. 이어 2분기에는 준비 부족으로 예타에 올리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이렇게 되면 시기적으로 아오피스 소행성 탐사 사업을 진행이 불가능하다.

과기부 관계자는 "오포피스 소행성 탐사 계획은 무산됐지만 이를 대신해 하반기에 소행성을 포함한 우주탐사 계획을 강화해 발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