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 데이터 표준화 추진

등록 2022.07.05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ITS 실증사업 추진 16개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민관 협의체 구성해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C-ITS 개념도. (인포그래픽=국토교통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국토교통부가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실증사업을 추진한 16개 기관들과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간 통신을 통해 교통안전정보를 실시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도로 통신 인프라다.

그간 국토부, 서울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도로공사는 시범사업 및 실증사업을 통해 약 970㎞의 도로 구간에 C-ITS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획득한 실시간 교차로 교통신호 정보, 도로 위험 상황 정보 등 데이터는 민간 내비게이션 앱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C-ITS 데이터의 민관 공유 방식에 대한 표준이 없어 실증사업을 추진한 지자체와 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사 간 상호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활용하기 어려워 확산은 다소 미흡한 상황이다.

이에 민관 16개 기관은 신뢰성과 호환성이 높은 C-ITS 데이터 공유 및 품질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관련 연구 및 C-ITS 서비스 확산을 위한 홍보활동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C-ITS 데이터 공유·활용 촉진을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할 방침이다.

협의체에서는 내비게이션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C-ITS 데이터를 선정해 표준화하고, 해당 데이터를 C-ITS센터에서 내비게이션 앱까지 안전하게 제공하기 위한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박지홍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을 토해 국민들은 한 차원 높은 수준의 교통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며 "관련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