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전기연구원 이차전지 연구실 '우수 국가연구실' 선정

등록 2022.07.07 10:17: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 수상
이차전지 핵심소재 기술 개발 등 공로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한국전기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 이차전지 기능성소재연구실 현장.(사진=한국전기연구원 제공) 2022.07.07.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차세대전지연구센터 이차전지 기능성소재연구실이 '소재·부품·장비 우수 국가연구실(N-Lab)'로 선정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KERI 이차전지 기능성소재연구실은 세계 최고 수준에 근접한 연구 역량 및 인프라, 다수의 특허·기술이전·산업지원 실적 및 경험을 인정받아 지난 2020년 9월 국가연구실에 지정됐다.

국내에선 독보적인 이차전지 인프라(드라이룸 172㎡, 성능 및 안전성 평가시설 330㎡, 화재 안전성 평가시설 200㎡, 레독스흐름전지 평가인증센터 2298㎡ 등)를 자랑하며, 44명의 연구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차전지 기능성소재연구실은 이번에 전고체전지 및 리튬황전지, 수중함용 리튬이차전지 등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이차전지 산업계의 현안 문제를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아 장관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요 연구 성과는 ▲전고체전지용 고체전해질 저가 대량생산 핵심기술 개발 ▲수중함용 리튬전지모듈 성능 및 안정성 평가 표준 개발 ▲고에너지밀도 플렉시블 리튬황전지용 전극 구조체 제조 기술 개발 등이 있다.

특히 이들 기술은 기업체에 이전되어 상용화 발판까지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총 기술이전 금액만 18억4000만 원에 달한다.

아울러, 최근 3년간 피인용지수(Impact Factor) 10 이상의 우수 논문 15편 등 총 54편의 이차전지 관련 연구개발 논문을 국내외 저명 학술지에 게재하며 큰 영향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엄승욱 KERI 차세대전지연구센터장은 "지난 1993년부터 무려 30년 간 연구를 수행해 온 리튬이차전지 개발 역사의 산실로서, 이번 수상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노력해서 대한민국 전지 분야에서의 기술 독립을 실현하는 대표 연구실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KERI는 앞으로 이차전지가 가장 많이 활용되는 ‘미래 e-모빌리티’ 분야에서 초격자 전지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K-배터리 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