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계열사 ‘파업’ 돌입할까…노조 ‘쟁의행위’ 가결

등록 2022.07.18 10:37:38수정 2022.07.18 14:4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IT 등 계열사 5곳 쟁의찬발투표 결과 90% 넘는 찬성
계열사 노조, 복지 등 처우개선으로 갈등…“문제해결 위해 네이버 개입 필요”
네이버 “계열사 5곳은 독립경영 기업” 입장 고수
노조 “다양한 행동 펼칠 것…강력한 단체행동 기획”

associate_pic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은 5개 계열사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찬반투표 결과 5곳 모두 가결됐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네이버 사옥 그린팩토리 전경. (사진=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네이버 노조 계열사 조합원들이 사측을 상대로 단체행동에 돌입한다.

네이버 노조(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 공동성명은 5개 계열사 조합원을 대상으로 지난 14~15일 진행한 쟁의찬반투표 결과, 이들 모두 가결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5곳은 엔테크서비스(NTS)·엔아이티서비스(NIT)·컴파트너스·그린웹서비스·인컴즈 등이다. 각각 찬성율 살펴보면 NTS 94.55%(투표율 97.53%), NIT 95.45%(97.78%), 컴파트너스 86.05%(100%), 그린웹서비스 91.58%(94.06%), 인컴즈 86.61%(93.38%) 등으로 집계됐다. 조합원 찬성 비율이 50%를 넘는 업체만이 쟁의행위를 할 수 있다. 이들은 네이버 내에서 경영지원, 서버 관리, 고객 서비스 등이 주 업무다.

이번 쟁의찬반 투표는 네이버와 계열사 간 처우개선 차별 문제에서 촉발됐다. 지난달 네이버 계열사 5곳은 처우 개선을 주장하며, 네이버 자회사인 네이버아이앤에스 측과 단체 교섭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최종 결렬됐다.

이들은 ▲연봉 인상률 10% ▲매월 복지포인트 15만원 지급 ▲직장 내 괴롭힘 전담 기구 설치 등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복지와 같은 처우개선은 네이버 개입 없이는 해결이 어렵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네이버 측은 각 계열사가 네이버와 분리돼 독립경영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들 계열사는 네이버 자회사인 네이버아이앤에스가 100% 지분 보유하고 있다.

이에 앞서 네이버 노조와 사측은 지난달 9일 경기, 강원, 서울 등 3개 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네이버 노조 관계자는 “5개 계열사에 대한 조정은 6월 30일 2차까지 진행됐으나 노사간 입장 차이가 크다는 조정위원들의 판단으로 인해 조정 중지됐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