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국무회의서 광복절 특사 확정…유엔 사무총장·美상원 접견도

등록 2022.08.12 05:00:00수정 2022.08.12 06:01: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용부회장 등 경제인 사면될 듯
이명박·김경수는 제외 가능성 높아
구테흐스 총장과는 북핵 논의 예정
마키 의원에 한미동맹 의회 지원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을 의결할 예정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사면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인을 중심으로 사면을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관심이 쏠려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이번 광복절 특사에서는 제외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경제 살리기에 방점을 두고 재계인사는 사면하되 정치인은 배제해 정쟁을 만들지 않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사면대상으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확 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등이 거론된다.

다만 경실련,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기업인 사면을 반대하고 있어 사면 대상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명단 발표는 한동훈 법무장관이 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법무부 사면심사위원회는 지난 9일 회의를 열고 광복절 특사, 감형, 복권 대상자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에서 결정된 내용은 윤 대통령에 전달됐고 대통령의 최종 결정만 남은 상태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 후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오찬을 겸한 면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는 국제 비확산 체제에 직접적 위협이 되는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중점 논의할 예정이라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전했다.

또 9월 유엔총회를 앞두고 유엔과의 협력 강화, 기후 변화 등 현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오후에는 에드워드 마키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을 만난다.

마키 의원은 대표적인 친한파 의원으로 한미동맹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어 윤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의 대외 정책을 설명하고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미국 의회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