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라카미, 일본인 최다 56홈런+트리플크라운…30억 집이 선물로

등록 2022.10.04 07:4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본프로야구 시즌 최종전날 일본인 최다 홈런 신기록 작성

associate_pic

[요코하마=AP/뉴시스] 무라카미 무네타카. 2021.08.07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가 일본인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작성하고 30억 상당의 집도 포상으로 받는다.

무라카미는 3일 일본 도쿄 메이지 진구구장에서 열린 2022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시즌 최종전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손맛을 봤다.

팀이 7-2로 앞선 7회 선두타자로 나선 그는 상대 이리에 다이세이의 초구 직구를 공략, 오른쪽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일본인 역대 한 시즌 최다인 56호 대포가 터진 순간이었다.

아슬아슬하게 이뤄낸 기록이다.

무라카미는 지난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서 54, 55호 홈런을 날려 1964년 오 사다하루(왕정치)가 작성한 일본인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를 이뤘다. 2013년 블라디미르 발렌틴이 때려낸 일본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인 60개도 넘볼 기세였다.

하지만 신기록까지 단 한 걸음만 남겨둔 채 무라카미의 방망이는 차갑게 식었다. 이후 13경기에서 홈런을 하나도 때려내지 못하고 고전했다.

무라카미의 침묵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터졌다. 이날도 첫 3타석에선 안타 하나만 기록하다 마지막 타석에서 모두가 기다리던 한 방을 쐈다.

56호 홈런으로 오 사다하루를 넘어 일본인 홈런 새 역사를 선사한 무라카미는 이번 시즌 타율 0.318, 134타점을 수확, 타율·홈런·타점 부문을 모두 석권하며 트리플크라운까지 달성했다. 1982년 오치아이 히로미쓰의 29세 기록을 훌쩍 뛰어 넘은 최연소 3관왕이기도 하다.

역사에 남을 성적으로 통 큰 선물도 받게 됐다.

야쿠르트 구단을 후원하는 부동산 업체 '오픈 하우스'는 앞서 무라카미가 홈 구장에서 56호를 때리면 도쿄 내에 1억엔(9억9500만원) 짜리 집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 업체는 무라카미가 3관왕을 이루며 56호 아치를 그리자 이를 대폭 증액해 3억엔(약 29억8600만원) 상당의 집을 선물하겠다고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