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기자전거 수명 갉아먹는 겨울…배터리·부품관리 '꼭'[알아봅시다]

등록 2022.11.30 03:00:00수정 2022.11.30 08:0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품 많은 전기자전거, 겨울철 세심한 관리 필요
전기자전거 실온에 보관…배터리 따로 분리관리
라이딩 후 냉기 빠진 후 배터리 충전하는게 좋아
브레이크 작동 및 소음발생 여부, 타이어 점검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기자전거.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최근 전기자전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출·퇴근 이동을 비롯해 레저용이나 배달을 위한 운송수단 등 다양한 목적으로 전기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전기자전거의 경우 모터·배터리와 같은 전동 장치들이 탑재돼 있다 보니 일반자전거보다 좀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대부분의 전자기기가 취약한 낮은 온도가 이어지는 겨울철에 전기자전거를 이용하려면 최소한의 관리 상식은 필수다.

30일 삼천리자전거 등에 따르면 겨울철 전기자전거에서 가장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부품은 바로 배터리다. 배터리는 온도에 민감해 낮은 온도에서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성능이 저하되거나 심한 경우에는 수명이 짧아질 수 있다.

전기자전거는 겨울철에도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10~20도 정도의 온도를 유지하는 환경에 자전거를 보관하거나 배터리만 따로 분리해 실내에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배터리 충전 역시 실온에서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5도 이하의 저온에서 충전하게 될 경우 완충 대비 최대 주행 거리가 짧아질 수 있다. 겨울철에는 라이딩 후 냉기가 빠진 후 배터리를 충전하는 것이 좋다.

겨울철은 눈과 얼음 등으로 노면이 미끄러운 경우가 많아 브레이크, 타이어 등 제동 관련 부품의 점검이 가장 중요한 계절이다. 일반 자전거보다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는 전기자전거는 더욱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라이딩에 앞서 브레이크의 작동 여부와 소음이 발생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브레이크에서 소음이 발생하는 경우 캘리퍼 조정이 필요하다. 교환 시기가 지난 브레이크 패드는 제동성이 낮아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라이딩에 앞서 반드시 교체가 필요하다. 

운행에 앞서 타이어 점검도 필수다. 미끄러운 노면에 대비해 동계전용 타이어를 장착하는 것이 가장 좋고 일반 타이어를 사용할 경우 적정 공기압보다 10~20% 낮게 채워 접지면을 넓히는 것이 안전하다.

겨울철 야외 라이딩 후 자전거를 실내에 바로 보관하게 되면 외부와 온도차로 배터리와 차체에 결로가 발생해 전자부품에 문제가 생기거나 녹이 발생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라이딩 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마른 헝겊이나 걸레로 자전거 표면에 맺힌 물기를 꼼꼼히 닦아야 한다.

겨울철에는 도로의 눈과 진흙, 염화칼슘 등이 차체에 튀어 오염은 물론 부품을 부식시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주행 이후에는 전자부품을 피해 자전거 전용 세정제와 부드러운 스펀지를 사용해 오염된 부위를 씻어내는 것이 좋지만 고압으로 물세척을 할 경우 전자부품을 손상시킬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