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 노조, "민주노총 탈퇴하겠다"…재투표 결과 '주목'

등록 2022.11.30 08:54:36수정 2022.11.30 09:0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8~30일 찬반 투표 실시
1차 투표서 찬성률 66.9%로 가결
투표 7일전까지 공지해야 한단 고용부 보완 요청에 재투표

associate_pic

포스코 포항제철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포스코 양대 노동조합 중 하나인 포스코지회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탈퇴를 추진하고 있다.

30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지회는 지난 28일부터 민주노총 탈퇴를 위해 조합원 찬반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까지 이어지는 이 투표는 전체 조합원 264명 중 3분의 2가 찬성하면 가결된다.

앞서 포스코지회는 지난 3~4일 양일간 조합원을 대상으로 탈퇴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당시 찬성률 66.9%로 가결됐다. 하지만 금속노조가 이의를 제기했고, 투표일 7일 전까지 공지해야 한다는 고용노동부의 보완 요청에 따라 재투표를 실시하게 됐다.

포스코지회는 지난 23일 입장문을 통해 "금속노조는 금속노조를 위해 일하지 않고 포스코 직원들을 위해 일한다는 이유로 포스코 직원이 직접 선출한 지회장, 수석부지회장, 사무장을 제명하고 집행부와 대의원을 징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동조합의 존재 이유는 조직의 기득권 유지가 목적이 아니고 직원을 위하는 것"이라며 "포스코지회 대다수 조합원은 노동조합의 조직형태 변경을 찬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노조는 지난 1988년 결성됐다. 하지만 3년 뒤인 1991년 노조 간부의 비리로 와해됐다가 2018년 복수노조로 다시 출범했다. 현재 포스코에는 대표 노조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포스코 노조와 민주노총 포스코지회가 활동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