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유명희, WTO 개혁 최적임자"…트뤼도 "높이 평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7 14:06:06
WTO 개혁 오타와 그룹 의장국 캐나다에 지지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최종시한인 27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의 통화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이뤄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캐나다는 WTO 개혁 등을 논의하는 '오타와 그룹'의 의장국이다. 오타와 그룹에는 우리나라와 캐나다, 유럽연합(EU) 등 10여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유명희 후보야말로 통상 분야 전문성과 현직 통상장관으로 구축한 네트워크와 정치적 리더십을 고루 갖춘 후보"라고 소개했다.

이어 유 후보자가 선진국과 개도국 간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며 오타와 그룹에 참여하는 캐나다 측의 지지를 요청했다.

트뤼도 총리는 유 후보의 그간 경험과 역량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최종 라운드에서 유명희 후보의 선전을 기원했다.

한편 양 정상은 코로나 대응 협력, 다자무대 협력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가 지난 6·25전쟁 70주년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준 데 감사함을 전했다. 또 최근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상황에서 트뤼도 총리가 대내적으로는 강력한 대응책을 시행하고, 대외적으로도 국제 대응 공조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두 나라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이자 국제무대 유사입장국으로서 WTO를 비롯한 OECD 등 다양한 국제 다자무대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28일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의 통화를 시작으로 약 석달간 총 14개국 정상과 통화하고 73개국에 친서를 보내면서 유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