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한음저협, '방송음악 저작권료' 개선 나선다…"10년간 제자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5 12:30: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옥. 2021.06.25. (사진 = 협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한음저협)가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및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콘텐츠사업자(CP)와의 계약 체결에 사용될 표준계약(안) 마련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한음저협은 이날 이해 당사자로 등록돼 있는 모든 PP와 CP에게 의견서 양식을 발송한다. 모아진 의견을 토대로 음악 저작권 사용료 산정의 기준이 될 표준계약(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 한음저협은 PP와의 계약이 종료된 2017년 이후 현재까지 PP와 음악저작물 이용계약을 체결하지 못하고 있다. 합의가 성사되지 못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저작권사용료 관련 갈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음저협에 따르면, 우리나라 방송사업자가 지급하고 있는 음악 저작권료의 실질음악사용요율(방송사업 매출액 대비 음악저작권사용료의 비중)은 0.2%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존재한다.

한음저협은 "해외 주요 선진국의 요율이 2~3%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국내 요율은 지나치게 낮은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이번에 70여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 등과의 협의 끝에 도출한 표준계약(안)의 실질음악사용요율 역시 한국 방송시장의 특성을 감안해 해외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으로 책정됐다"며 "방송에서 차지하는 음악의 비중이 갈수록 커져가지만, 방송음악 사용료는 10년 넘게 제자리걸음인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의견 수렴 기간은 오는 7월5일까지다. 의견 수렴을 통해 완성된 표준계약서에 따라 한음저협은 징수규정 개정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