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李 '대장동 게이트' 샅바싸움…"감옥 보낼것" vs "대통령 양보하라"

등록 2021.09.28 18:48:11수정 2021.09.28 19:07: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 이 지사 '몸통'으로 규정하며 맹비판
이재명측, "검찰 출신 답게 정치 보복 공언" 발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 2021.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8일 '대장동 게이트'를 둘러싸고 주도권을 잡기 위해 치열한 샅바싸움을 펼쳤다.

여야 1등 대선주자간 신경전은 윤 전 총장의 날선 비판으로 먼저 점화됐다.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파문이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데도 정작 이 지사의 지지율이 하락은커녕 지지층의 결집으로 더 견고해지자 윤 전 총장이 직접 대응에 나선 셈이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밤 돌연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이 지사를 항한 공세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본인(이재명 경기지사)이 설계자라 고백하고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나"라며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본질을 변질시키려 했던, 똑같은 조국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제가 대통령이 되면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고, 이재명 후보가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개가 더 생길 것"이라며 "제대로 된 수사팀의 수사의지만 있다면 다 밝혀질 범죄"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2021.09.28. photo@newsis.com

윤 전 총장이 직접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규정하자 이 지사도 반격했다.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고 발끈한 것이다.

이 지사 캠프의 전용기 대변인은 논평을 내 "홍준표 후보도 그러던데, 검찰 출신은 검사복을 벗은 후에라도 언제든, 누구든 잡아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보다"라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또 "윤석열 후보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 외 다른 부분에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었을 것"이라며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 대통령은 다른 분께 양보하시라"고 비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