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창군, 베트남 계절근로자 27명 수확 현장 투입

등록 2021.10.14 13:0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전북 고창군은 수확철 농촌현장에 투입될 베트남 계절근로자 27명이 농업기술센터 강의실에서 환영행사를 열고 있다. (사진 = 고창군 제공).2021.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수확철 농촌현장에 베트남 계절근로자들이 투입된다.

14일 고창군에 따르면 농촌인구 감소, 고령화 및 계절성에 따른 농촌인력 부족 현상 해소를 위해 투입될 베트남 계절근로자 27명이 무사히 지역에 도착했다.

군은 올해 초 법무부에 도입의향서를 제출해 모두 44농가에 근로자 196명을 배정받아 캄보디아와 협약을 추진하던 중 캄보디아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무산됐다.

이후 지난 6월 전북도와 우호협력국가인 베트남 까마우성 쩐반터이군과 협약을 체결하고 계절근로자를 재추진했다.

당초 8월 중순에 근로자 54명이 들어올 예정이었지만 베트남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령이 내려져 비자발급 업무가 중단되는 등 우여곡절 끝에 결국 10월에 도내 최초로 베트남 근로자 27명이 입국하게 됐다.

입국한 베트남 계절근로자는 전원 자국에서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다.

고창군 선운산 유스호스텔에서 2주간 자가격리 후 격리해제 1일전 PCR검사를 실시해 음성판정을 받은 근로자를 대상으로 농가에 배정할 계획이다.

김용진 친환경농업팀장은 "이번 베트남 계절근로자 입국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더 많은 근로자를 도입할 예정이다"며 "소규모 농가도 외국인 근로자를 사용할 수 있는 파견근로 사업도 추진해 고창군 농촌 인력 부족 현상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