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간실격' 류준열 "전도연 선배와 모든 순간 즐거웠다"

등록 2021.10.25 09:5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준열  2021.10.25.(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배우 류준열이 JTBC 드라마 '인간실격' 종영 소감을 밝혔다. 

류준열은 24일 종영한 '인간실격'에서 행복에 대해 고민하고 갈구하는 청춘 '강재' 역을 맡았다. 한 통의 메시지와 얼마의 돈만 있으면 누군가의 친구, 가족, 애인으로 '1인 다역'을 소화해내는 모습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위로를 선사했다.

류준열은 "종영이 가까워질 수록 그 어느 작품 보다 보내기 싫었던 인물이자 작품이었다. 드라마 자체를 오랜만에 하다 보니까 매회 시청자들과 호흡하고 이야기하고 한 회 한 회 피드백들을 받으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는데 이제는 강재와 인간실격을 보내야 한다니 많이 섭섭하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준열  2021.10.25.(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류준열이 전한 일문일답

Q. '인간실격' 종영을 맞은 소감은?

A. 종영이 가까워질 수록 그 어느 작품 보다 보내기 싫었던 인물이자 작품이었다. 드라마 자체를 오랜만에 하다 보니까 매회 시청자들과 호흡하고 이야기하고 한 회 한 회 피드백들을 받으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는데 이제는 강재와 인간실격을 보내야 한다니 많이 섭섭하다.

Q. 류준열이 생각하는 '강재'는 어떤 인물이었나? 그리고 스스로 생각한 캐릭터의 가장 큰 매력은?

A. 강재는 아주 전형적인 20대 청년이었다. 조금은 비껴 나간 삶이라 볼 수 있지만 강재 또한 여느 20대가 가지고 있는 고민들을 강재도 가지고 있고, 그 고민들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끊임없이 몸부림치고 발버둥 쳤다. 또 진중하고 생각이 깊은 친구였다. 그래서 그만큼 시간들을 쉽게 흘러 보내지 못하고 하나 하나 마음속에 담아두고 살았던 것 같다.

제가 보냈던 20대는 꽤나 가볍고 빠르게 지나갔다. 강재는 가족들이나 여러가지 상황 속에서 아픈 사연이 생겼고 물론 제가 보내온 20대랑은 달랐기 때문에 쉽게 이야기하고 가볍게 생각할 수 만은 없는 인물이었다. 저와는 조금 다른 그런 지점들이 매력으로 다가왔다. 20대인 강재가 30대, 40대 나이가 들 수록 그런 모습들이 강재에게 더 드러날 것 같다.

Q. 극 중 '강재'는 인생에서 다른 사람들과 조금 비껴 나간 삶을 살지만 그래도 여전히 행복에 대해 고민하고 갈구하는 청춘이다.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특별히 준비하거나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A. 사실 강재 캐릭터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캐릭터는 아니다. 그리고 분석하면서 "내가 강재였다면 그런 선택들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오히려 그런 강재 캐릭터와 삶이 시청자분들에게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지점이 있다 생각했다.

드라마 안에서 강재는 강재의 과거에서 현재의 감정을 이야기했고, 그 안에서 강재가 돈을 쫓는 것만이 삶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가면서 사람과 관계의 소중함도 느끼기 시작했다. 강재의 직업이나 삶을 미화시키고 싶은 생각은 없었다. 다만 강재가 많은 것들을 새로이 깨닫고 자아를 찾아가고 세상과 소통하는 과정을 시청자분들에게 잘 전달하고 공감하실 수 있도록 중점을 두고 연구했고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준열  2021.10.25.(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Q. 허진호 감독의 드라마 제작이라 방송 전부터 화제였다. 허진호 감독의 '인간실격'을 처음 접했을 때 어떤 느낌이 들었고, 어떤 매력에 이끌려 출연을 결정하게 됐는지?

A. 감독님의 모든 작품을 보면서 오랜 팬이었다. 처음 대본을 받아보고 허진호 감독님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인간의 감정들이나 인물들이 표현하는 장면들을 섬세한 시선으로 담기 때문에 작품의 주제에 공감을 더하는 연출을 하시는 분이라고 생각했다. 그런 감독님께서 김지혜 작가님의 글을 만났고 그래서 작품을 선택했고 감독님의 연출하에 좋은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좋았다.

Q. 평소 작품 방영 전 후로 시청자 반응을 모니터링 하시는 편인가요? 기억에 남는 댓글이나 주변 분들 반응이 있다면?

A. 모니터링 많이 하는 편은 아닌데 간간히 찾아보며 비판도 수용하고 칭찬을 듣고 기운을 얻었다. 여러 반응들 중 “이런 드라마도 있어야 하지 않나” 라는 이야기 좋았다. 드라마를 만들면서 드라마의 문제점을 이해하고 여러 걱정들을 품은 채 밀고 나갔다.

이런 이야기를 기다리시는 분들에게는 오아시스 같은 작품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전개가 빠르다거나 사건이 많진 않지만 인간실격에서는 인물의 서사를 천천히 따라가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보고 말 그대로 인간에 대한 이해를 해볼 수 있는 작품으로 또 다른 여운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준열 2021.10.25.(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Q. 전도연 선배와 호흡은 어땠나?

A. 전도연 선배랑 같이하는 모든 순간이 즐거웠다. 전도연 배우는 여느 배우들이 같이 함께 작업하고 싶은 동료일텐데 그런 배우와 같이 연기하면서 많이 배우고 느끼고 경험하고 그 모든 순간들이 좋은 양분, 자극이 돼서 좋았다. 특히 도연 선배랑 촬영하는 날은 그렇지 않은 날보다 더 설레는 마음으로 현장에 나갔다.

Q. '인간실격'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촬영은?

A. 옥상에서 부정을 다시 만나 강재와 처음으로 긴 이야기를 나눴던 씬이다. 도연 선배랑 옥상에서 빵을 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했던 장면들이 기억이 남는다. 여러 번 촬영했는데 마음에 드는 씬이 나왔고, 그 당시 촬영을 하면서도 좋은 장면이 나올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 그 장면을 연기하면서 현장에서 호흡이 너무 잘 맞았고, 선배랑 함께 한 씬을 완성해나간 느낌이 들었다. 특히 그날 날씨가 추워서 고생도 많이 했는데 모든 것들을 이겨낼 정도로 좋았다.

Q. 부정과 우연한 만남에서 운명적으로 이끌리게 되는 관계 변화 속에서 강재는 내면의 성장을 이뤘다고 생각된다. 류준열 배우에게 강재의 결말은 어떤 의미로 다가왔나요?

A. 마지막 엔딩씬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도연 선배님 이랑도 "강재와 부정이 이랬을 것이다" 정도로만 이야기하고 현장에서 같이 씬을 만들어갔다. 호흡이 너무 좋았고, 그 안에서 강재를 바라보는 도연선배의 눈빛이나 표정을 잊을 수 없다. 저를 바라보고 웃는 모습이 강재를, 준열을 향한 복합적인 감정이 담긴 웃음이었다고 생각했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준열  2021.10.25.(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Q. 어제 마지막 장면에서 두 사람의 눈빛에서 위로와 공감을 많이 얻었는데, 결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A. 개인적으로 새드 엔딩을 바라고 촬영을 했는데 강재와 부정 모두 해피한 엔딩을 맞이한 것 같다. 슬프긴 하지만 새드의 슬픔이 아니라 "우리 잘 마무리하고 서로 잘 보내주자" 라는 감정이 담긴 엔딩이었기에 해피 엔딩이라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애청한 시청자들에게 한마디를 한다면? 그리고 앞으로의 활동 계획은?

A. '공감해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 공감만으로 이 드라마의 목적은 다했다고 생각한다. 저는 현재 영화 '올빼미' 촬영 중에 있으며 영화 '외+계인'으로 관객들을 찾아 뵐 것 같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