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우파', 오늘 파이널 생방송…4크루 "후회없는 무대"

등록 2021.10.26 11:36: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스우파 파이널리스트 2021.10.26(사진=CJ ENM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진 인턴 기자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가 26일 파이널 생방송을 앞두고 있다.

26일 CJ ENM 측은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릿 댄스 타이틀을 두고 겨루는 네 크루들의 리더들이 파이널에 임하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파이널에서 한 팀만이 최종 우승 크루가 되기에 치열한 경쟁과 단단한 다짐을 엿볼 수 있었다.

◆4크루 결승 각오 “최선을 다해 멋진 무대 보여줄 것”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첫 탈락만이 아니면 된다는 마음이었는데 파이널까지 왔다"며 “‘우승보다는 멋진 무대를 보여주자’ 라는 마음으로 결승에 임할 것”이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코카N버터’의 리더 리헤이도 마찬가지로 "결승까지 올라올 줄 몰랐다"며 “파이널 무대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자신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라치카’의 리더 가비는 스우파를 통해 “결승에 오르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이고, 운이 따라줘야 하는 일인지 알게 됐다"며 " 결승까지 오르게 해 준 팬들의 관심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훅’의 리더 아이키는 “매번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로 준비해 결승에 오게 됐다”며 "‘훅’이 어떤 크루인지 보여주겠다" 말했다.
 
◆4크루가 직접 밝힌 각 크루 퍼포먼스 관전 포인트!

매 미션마다 수준높은 무대를 보여준 만큼, 시청자들은 네 크루가 펼칠 마지막 퍼포먼스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 리더들은 파이널 시청 시 눈여겨 볼만한 무대 포인트도 소개했다.

‘코카N버터’는 “지금껏 언더에서 달려온 우리의 모습을 라이브 무대에서 더 극대화해 만들 예정”이라며 “한 명 한 명의 움직임과 리얼한 표정을 중심으로 봐달라" 부탁했다. ‘라치카’는 "존의 퍼포먼스와 다르게 더 재미있고, 유쾌한 퍼포먼스”라며 “가족끼리 모여서 즐길 만한 무대를 구성했다" 밝혔다.
‘훅’은 “‘훅’이 그대로 녹아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밝혀 ‘훅’ 만의 개성에 대해 어떻게 표현했을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홀리뱅’은 “최고의 집중력”으로 준비한 만큼 “팀워크가 돋보이는 수준 높은 퍼포먼스”를 예고했다.

◆댄스 열풍의 주역 4크루들 “응원해 준 시청자와 팬들께 감사” 

네 크루들은 춤에 대한 열정과 진정성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K-댄서 팬덤현상의 주역으로 자리잡았다. 각 크루들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 또한 전했다.

'훅'은 “가장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이미 모든 걸 이뤘다”며 “마지막까지 응원해 주고 믿어준 분들게 보답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겠다”고 했고, '홀리뱅'도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 끝까지 지켜봐달라”는 소감을 밝혔다.
 '라치카'도 “응원해 준 덕분에 파이널까지 왔다.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끝까지 잘 마무리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코카N버터'도 “시청자들과 팬 분들게 정말 큰 힘을 받고 위로를 받았다”며 “탈도 많고 눈물도 많았던 우리 크루를 지켜봐 주신 팬분들게 꼭 보답하고 싶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지난 8월 첫 방송부터 대한민국에 댄스 열풍을 불러온 Mnet ‘스우파’는 26일 오후 10시 20분에 마지막 회차를 생방송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we02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