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광대, 캠퍼스 마스터플랜 마련 대학발전·지역상생 모색

등록 2021.12.06 11:28: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원광대학교 비즈니스센터 조감도.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원광대학교가 캠퍼스 마스터플랜을 통한 대학 발전과 지역 상생을 모색한다.

6일 원광대에 따르면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1인당 점유 공간 면적 감소와 캠퍼스 공간의 능동적인 배치계획 재구성 필요에 따라 오는 2046년까지 친기업형·시민개방형 캠퍼스 마스터플랜을 추진한다.

마스터플랜은 학교 구성원인 학생, 교원, 직원의 의견수렴을 통해 수립됐다.

원광대는 광활한 캠퍼스를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하기 위해 공간을 그룹핑하고 단일 교육 공간에서 벗어나 문화, 놀이, 교육, 스포츠를 시민들과 공유하는 멀티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

또 캠퍼스의 역사성을 강조하면서 기업 연계형 공간 조성을 주요 전략으로 삼았다.

여기에 보행 중심의 안전한 캠퍼스로 교내 활용도가 떨어지는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1.6㎞의 개방형 중앙 녹지공원을 조성하고 교육, 행정, 문화공간을 공원에 집중화함으로써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캠퍼스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지하에 600여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해 보행 중심의 중앙 녹지공원을 마련해 평일에는 학생들의 정주 공간으로, 주말에는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개방된다.

기존 공간을 개선한 전체적인 캠퍼스 구성은 역사 중심지역(ZONE), 레지던스 지역(ZONE), 개방형 스포츠 지역(ZONE), 농생명 지역(ZONE), 의료·보건 지역(ZONE), 열린 이벤트 지역(ZONE), 산업체 연계 지역(ZONE)을 새롭게 배치하고, 지역(ZONE)마다 학생과 시민이 소통할 수 있는 문화, 편의 공간으로 나누어진다.

산업체 연계 지역은 연면적 2만2000㎡에 150여개의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고층 ‘비즈니스 센터’를 신축해 캠퍼스 랜드마크로 자리 잡고, 역사 중심지역은 원광보건대학교 본부건물을 중심으로 75년 역사의 정원을 복원해 역사성을 강조한다.

개방형 스포츠 지역은 동문 주차장에 위치해 시민들과 공유하는 풋살장을 비롯해 요가, 헬스, VR스포츠, 스크린 골프 등 실내스포츠시설을 포함한다.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원광대학교 가로형 공원 조감도. *재판매 및 DB 금지

열린 이벤트 지역은 남문 주차장을 광장으로 탈바꿈해 익산시민과 학생들의 다양한 행사의 장으로 계획됐다.

레지던스 지역은 학생들의 니즈를 반영해 기숙사 진입부에 만남의 광장을 조성하고 주변 교육시설의 저층부를 카페, 열린 도서관, 운동시설 등 다양한 편의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각 지역은 4.2㎞의 둘레길로 연결돼 보행 중심 공간으로 모두에게 개방되고 캠퍼스 범위를 벗어나 근대문화 유산이 있는 원불교중앙총부까지 둘레길 확장 및 조명계획을 통해 야간에도 안전한 산책로를 제공한다.

100년을 이어가는 유일한 원광학원을 목표로 하는 캠퍼스 마스터플랜은 단기, 중기, 장기로 나눠져 있으며 1단계(2021~2025)는 테라스파크, 비즈니스센터 사업 제안, 기숙사 및 노후건물 개선, 둘레길 사업 등이 계획됐다,

이어 2단계(2026~2030)는 비즈니스센터 사업, 기숙사 신축, 시민 이벤트 공간, 역사 중심공간, 열린 스포츠 공간 사업이 추진된다.

3단계(2031~2035)는 학제 개편 공간 재배치, 스마트 캠퍼스, 의료보건 계열 강화와 함께 마지막 4단계(2036~2045)는 유지관리 매뉴얼 수립 및 캠퍼스 빌딩 자동화, 에너지 자립형 대학 구축을 목표로 한다.

박맹수 총장은 “캠퍼스 마스터플랜의 핵심은 학생 수요자 중심, 학부모 중심, 지역사회 중심으로 대학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벽하는 것”이라며 “초대 숭산 총장 때부터 이어지는 전통인 근검절약 정신, 비전 실현이라는 꿈을 위한 모든 구성원의 일심협력이라면 반드시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