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미애, "대선 지면 감옥 갈 듯" 이재명에…"괜한 말 아냐"

등록 2022.01.23 18:59:52수정 2022.01.23 19:0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김건희 부부 겨냥해 "무서운 공작부부" 발언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추미애 경선 후보가 이재명 대선 후보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환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한 데 대해 "괜한 말이 아니다"라고 공감의 뜻을 피력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와 배우자인 김건희씨를 겨냥해서는 "무서운 공작 부부"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후보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 감옥 갈 듯하다’고 우려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김건희 부부가 대선에 이기면 검찰권을 자신들의 권력 유지에 이용하고 치부를 하는 공포스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추 전 장관은 이러한 주장의 근거로 최근 MBC를 통해 보도된 김건희씨 녹취록 일부를 인용했다. 녹취록은 “(제보할 게 있으면) 내가 (연락처를) 보내줄 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고 할게. 몰래 해야지. 말조심해야  돼, 어디 가서 절대 조심해야 돼”라고 적혀 있다.

이어 "2020년 검언공작과 고발사주가 벌어진 당시에도 김건희씨와 한동훈은 4개월 동안 무려 9차례나 통화를 했고, 3개월간 332차례 카톡을 주고받았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남편은 검찰을 떠났는데도 현직 고위급 검사를 집안 심부름하는 집사처럼 함부로 이름을 부르며 심부름시킬 수 있는 부인을 둔 윤석열 후보"라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