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20억 돌파…역대 최고 기록

등록 2022.01.27 10:31: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 목표 금액 200% 넘어서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용인시의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20억원을 돌파한 26일 용인시청 1층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가 200도까지 올랐다.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20억원을 돌파,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 모금을 시작한 지 54일만에 당초 목표 금액인 10억원의 200%를 넘어선 20억3000만원을 모금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특히 지난 2002년 시작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가 20회를 맞은 올해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까지 모금된 성금은 442건 10억9526만원, 성품은 267건 9억3531만원으로 총 709건 20억3057만원이다.

모금에는 개인 215명, 기업체 160사, 기관 69곳, 단체 265곳이 참여했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다음달 4일까지 계속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시민분들에게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나눔에 동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사랑의 온도탑의 온도가 계속 올라갈 수 있도록 끝까지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 온도탑은 200도로 올랐다. 사랑의 온도탑은 모금액이 1% 달성될 때마다 온도가 1℃씩 올라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