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콩고 출신 조나단, 고민 토로 "한국에 너무 일찍 와서…"

등록 2022.01.27 17:4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나단 2021.01.27.(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콩고 출신 조나단이 고민을 털어놓는다.

조나단은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한다.

이날 조나단은 생애 첫 한의원을 방문한다. 조나단은 진맥을 짚던 원장님의 정확한 진단에 깜짝 놀란다.

침 진료를 앞두고는 "너무 무섭다"며 긴장된 모습을 보인다고. 하지만 걱정과 달리 침을 꽂은 채 3초 만에 잠이 들어 버린다.

조나단은 알베르토에게 고민도 털어놓는다. 조나단은 "어머니는 콩고 사람처럼 살기 바라지만, 한국에 너무 일찍 와서 그런 게 어렵다"고 말한다.

이에 알베르토는 "나도 사실 아이들이 이탈리아 사람처럼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공감한다.

21살인 조나단은 2008년 가족들과 함께 한국에 입국했다. 지난 2013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