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극락왕생하소서" 호국영령·충북도민 안녕기원 영산재

등록 2022.06.25 17:33: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25전쟁 72주년 맞아 증평종합스포츠센터서 봉행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6·25전쟁 72주년인 25일 충북 증평종합스포츠센터에서 충북영산재보존계승연구회 주최로 봉행된 호국영령과 충북도민 안녕 기원 19회 영산재에서 스님들이 바라춤을 추는 천수바라가 진행되고 있다. 2022.06.25. ksw64@newsis.com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6·25전쟁 72주년인 25일 호국영령과 충북도민 안녕을 기원하는 영산재(靈山齋)가 봉행됐다.

충북영산재보존계승연구회·충북영산재청년회 주최·주관, 충북도·증평군·증평불교사암연합회 후원으로 증평종합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영산재는 올해로 열아홉 번째다.

영산재는 영혼이 불교를 믿고 의지해 극락왕생하게 하는 장엄한 불교의식이다. 1973년 11월5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식전행사로 광장에서 연(輦·가마)을 모시는 시련(侍輦) 의식을 시작으로 개막식에서는 참석자들의 삼귀의례와 반야심경, 충북영산재보존계승연구회장인 보광 스님의 인사말과 이시종 충북도지사 축사, 합창단 축가 등으로 진행됐다.

이어 모든 중생을 교화하고 번뇌를 끊고 법문을 배워 최상의 불도를 이루겠다는 네 가지 서원을 가리키는 불교 교리인 사홍서원과 영산대재가 거행됐다.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6·25전쟁 72주년인 25일 충북 증평종합스포츠센터에서 충북영산재보존계승연구회 주최로 호국영령과 충북도민 안녕을 기원하는 19회 영산재가 봉행되고 있다. 2022.06.25. ksw64@newsis.com

영산대재는 대중 스님들이 천수경을 독경하는 가운데 바라춤을 추는 '천수바라', 도량을 깨끗이 하고 삼보천룡을 모시는 나비춤을 추는 '도량게', 축생(畜生)을 제도하기 위한 '법고춤' 의식 등이 이어졌다.

'도민 화합 야단법석'으로 박서진·김다현·강혜민 등의 가수가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끝으로 방청객을 대상으로 경품 추첨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