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마크롱과 정상회담…"원전산업 양국 협력 확대"공감대

등록 2022.06.29 22:01:16수정 2022.06.29 22:48: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프 정상회담 하루 앞당겨 진행
尹, 안보리 이사국 프랑스에 韓 대북정책 지지 호소
마크롱 "완전한 비핵화 위한 한국 정부 노력 평가"
부산엑스포 유치 프랑스 관심 당부…"적절히 검토"


associate_pic

[마드리드=AP/뉴시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22.06.29.


[마드리드·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각)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정상회의 계기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한-프랑스 정상회담은 당초 30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이날 오후로 앞당겨졌다. 대통령실은 "양국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설명하고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의 지속적 관심과 역할을 당부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포함해 양국간 공조를 강화하자"라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효율적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원자력 발전이 갖는 중요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안전한 원전 운영과 원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국간 협력을 확대하는데 뜻을 같이했다.

중소형 위성개발을 포함한 양국간 우주 산업 관련 협력 활성화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윤 대통령은 또 마크롱 대통령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프랑스의 지지를 요청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적절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양 정상은 양국이 자유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한 양국 협력의 폭을 더 다양한 분야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보듯, 민주주의 가치와 함께 주권 존중, 무력사용 배제와 같은 국제법상 원칙을 수호하기 위해 양국간 공조가 한층 긴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임기를 같이 시작하는 양국 새정부가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소통해 나가기로 했으며 윤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 방한을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