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아파트값 5주 연속 하락…'서초구' 나홀로 상승세

등록 2022.06.30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발표
강남·성동·용산구 등 혼조세 지속되며 보합
노원·강북구 -0.07%…외곽지 하락폭 더 커
"거래심리 위축 돼 서울 전체 하락세 유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5주 연속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일부 초고가 주택은 신고가로 거래되고 있지만 대체로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중저가 지역 위주로 하락폭이 커지는 모습이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6월 넷째 주(27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은 0.04% 하락해 전주(-0.03%)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04%→-0.05%), 5대광역시(-0.05%→-0.06%), 세종(-0.15%→-0.31%)은 하락폭 확대됐다. 서울(-0.03%→-0.03%)은 하락폭을 유지했다.

서울에서는 서초, 반포동 주요 단지 위주로 오르며 서초구(0.02%→0.02%) 만 유일하게 상승세를 보였다. 강남구(0.00%→0.00%)는 상승·하락 혼조세가 지속되며 보합, 성동구(-0.02%→0.00%)는 성수동 일부 초고가 위주로 거래되며 보합을 나타냈다. 지역개발 기대감에 상승세를 보이던 용산구(0.00%→0.00%)도 보합세다.

송파구(-0.02%→-0.02%)는 마천·석촌동 중저가 위주로 내렸고, 강서(-0.04%→-0.04%), 강동(-0.03%→-0.04%), 동작구(0.00%→-0.01%) 등 대다수 지역도 하락하는 모습이다.

특히 중저가 지역일수록 하락폭은 컸다. 강북구(-0.05%→-0.07%)는 수유·번동 중저가, 은평구(-0.05%→-0.05%)는 응암·증산동 위주로 매물이 적체되며 가격이 내렸다. 노원구(-0.05%→-0.07%), 동대문구(-0.05%→-0.05%) 등도 비교적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일부 지역 초고가 위주로 간헐적 거래가 발생했다"며 "전체적으로는 추가 금리인상 우려와 매물 적체 영향 등으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거래심리가 위축되며 서울 전체 하락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0.06%→-0.08%), 경기(-0.04%→-0.05%)도 가격 약세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서울 전셋값(-0.01%→-0.01%)도 3주 연속 하락세다. 임대차 지난 21일 임대차 시장 안정 방안이 발표된 가운데, 금리인상 우려와 매물 누적에 가격 부담이 큰 고가 주택이나 대단지 위주로 내림세를 보였다.

서초구(0.00%→0.03%)는 방배동 중저가와 반포동 고가 단지, 강남구(0.02%→0.01%)는 학군수요가 있는 도곡·대치동, 송파구(0.00%→0.01%)는 잠실·방이동 주요 단지, 성동구(0.01%→0.01%)는 금호·하왕십리동 신축이나 역세권 위주로 상승했다.

반면 노원구(-0.02%→-0.04%)는 하계·월계동, 강북구(-0.01%→-0.04%)는 미아동 주요 단지, 서대문구(-0.04%→-0.03%)는 남가좌동 대단지 위주로 매물이 쌓이면서 하락했다. 양천구(-0.07%→-0.06%)는 목동신시가지, 강동구(0.00%→-0.01%)는 강일·둔촌동 중심으로 매물이 늘면서 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