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폭염으로 온열질환자 발생 급증…야외활동 주의

등록 2022.07.06 08:57:44수정 2022.07.06 09: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북소방, 올해 48명 온열환자 이송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박준 기자 = 올 여름 폭염으로 온열질환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폭염시간대 야외활동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기상청은 올 여름 첫 폭염경보 시기가 지난해 보다 20일 가량 앞당겨졌고 라니냐의 영향으로 뜨거운 공기가 뚜껑 형태로 지면을 감싸는 열돔 현상이 발생해 예년보다 기온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

6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여름철 폭염 관련 출동건수는 총 311건이다. 이송 인원은 305명이다.

특히 올해는 지금까지 48건 출동으로 48명의 온열환자를 이송했으며 열탈진이 28명(58%)으로 절반이 넘어 가장 많았다.

또 열실신 8명(17%), 열경련 7명(15%), 열사병 5명(10%)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31명 발생해 전체 환자의 65%를 차지했다.

폭염에 취약한 고령자, 독거노인, 야외근로자, 만성질환자, 어린이는 낮 시간대 야외활동 자제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 외출 자제 ▲탈수 방지 위해 물 자주 섭취 ▲현기증, 메스꺼움 등이 있을 때는 시원한 장소로 이동 ▲읍·면·동사무소, 복지관 및 경로당과 같은 무더위 쉼터 이용 ▲냉방기 등으로 적정 체온 유지, 외출 시 양산 쓰기 ▲고열, 두통, 빠른 맥박과 호흡, 축축하거나 건조한 피부, 피로감과 근육경련이 있다면 119 신고 등이다.

경북소방본부는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해 폭염 구급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온열질환 관련 응급의료 상담과 응급처치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이영팔 경북소방본부장은 "올 여름 폭염일수가 평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온열질환자 발생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적정한 휴식을 취하는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