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문건 유출' 행정요원 해임…담당 비서관 감찰

등록 2022.08.11 23:42: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 집회·시위 입체분석'
시민사회수석실 행정요원 유출자로 지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서울 용산구 옛 미군기지에 조성된 용산공원에서 보이는 대통령 집무실. 2022.06.1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대통령실이 문건 유출 보안사고를 낸 행정요원을 해임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대통령 집무실 인근 집회·시위를 분석한 내부 문건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시민사회수석실 A행정요원을 최근 해임했다.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 집회 및 시위 입체분석'이라는 제목의 이 문건은 대통령실 인근에서 집회하는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의 결합을 막아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는데, 한 방송사가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당시 시민소통비서관은 해당 문건을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폐기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또한 공직기강비서관실을 통해 이 행정요원 관리 책임이 있는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비서관에 대한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통령실은 사내 이사 겸직 논란을 빚은 총무비서관실 소속의 한 행정관에게 사표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